상단여백
공지사항
건대신문사 56기 수습기자 모집 공고
건대신문 2012-02-21 16:46:08 | 조회: 1941
첨부 : 입사지원서.hwp (49152 Byte)
안녕하세요? 건대신문사입니다^^

건대신문은 열정으로 똘똘 뭉친 구성원들의 노력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건대신문사는 신속한 취재 , 정확한 보도로 대학 내 학우들의 눈과 귀가 되고자 오늘도 뛰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이 가진 20대의 폭발적인 에너지를 건대신문에 쏟아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우리 건대신문사는 2012년 건대신문사를 함께 이끌어갈 56기 수습기자들을 모집합니다.
건대신문사 기자가 되기 위해서 특별한 재능을 가져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고자 하는 열정, 열정과 끈기만 있다면 누구나 건대신문사의 기자가 될 수 있습니다.

건대신문사 기자가 되면 다양한 학내 취재를 통해 학내 소식을 발 빠르게 접할 수 있습니다.
또한 신문방송분야에 관심이 있는 건대학우라면 기자로서의
기초소양과 사회성, 각종 지식을 한꺼번에 갖출 수 있는 좋은 경험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다양한 취재를 통해 폭 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할 수 있고,
신문사 내에서 끈끈한 선후배의 정을 나눌 수 있답니다!

대학문화를 진정으로 느끼고 싶은 분,
대학신문기자로서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가고 싶은 분은 주저하지 말고
수습기자에 도전하시기 바랍니다!


⋅원서마감 : 2012년 3월 15일[목요일] 오후 6시
⋅면접일시 : 2012년 3월 15일~16일[목/금요일] 오후 6시
⋅모집분야 : 취재기자, 사진기자
⋅모집대상 : 6학기동안 활동 가능한 1, 2학년 학우들
⋅면접 대기장소 :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문의 : ☎건대신문사 02)450-3913 편집장 010-9132-2725

인터넷 건대신문 www.popkon.net

※면접일까지 지원서를 작성해 제출해주세요^^
※지원서 배부 : 학생회관 1층 건대신문사 홍보부스ㆍ5층 건대신문사
2012-02-21 16:46:08
203.xxx.xxx.66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건대신문 63기 수습기자 2차 모집> 건대신문사 2019-03-19 119
공지 건대신문 63기 수습기자 입사지원서 건대신문사 2019-02-16 229
70 1268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5-07 1895
69 1267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4-09 1777
68 1266호가 발행됐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3-26 1598
67 1265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3-13 1497
66 1264호(개강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3-03 1597
65 건대신문사 56기 수습기자 모집 공고 건대신문 2012-02-21 1941
64 1263(새내기)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2-06 1785
63 〈건대신문〉 사령 건대신문사 - 2012-01-03 1662
62 2011 <건대신문> 문화상 당선 공고 건대신문사 - 2012-01-03 1784
61 1262호(신년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1-03 1537
60 1261(종강)호가 발행됐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12-07 1774
59 〈건대신문〉이 복간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11-28 1601
58 [기간연장]2011년 <건대신문> 문화상 안내 건대신문사 - 2011-11-14 1989
57 페이스북을 통한 10월 11일자 보도에 대해 정정, 사과합니다. 건대신문사 - 2011-10-12 1945
56 1259호가 발행됐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09-29 1757
55 1258호가 발행됐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09-14 1540
54 [마감]55기 수습기자 추가모집 공고 건대신문사 2011-09-02 1652
53 1257호가 발행됐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08-31 1534
52 창간 56주년 기념 1256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07-20 1648
51 '아프니까 트윗이다' 주제 선정에 관하여 편집국장 - 2011-06-07 1919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