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공지사항
'아프니까 트윗이다' 주제 선정에 관하여
편집국장 2011-06-07 21:52:17 | 조회: 1918
<아프니까 트윗이다> 주제 선정에 관하여


안녕하세요. <건대신문> 이수빈 편집국장입니다.

얼마 전, 본지 고정코너 ‘아프니까 트윗이다’의 주제 선정과 관련해 많은 분들의 조언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본 코너는 그동안 △등록금인상 △자본주의연구회 집행부 연행 △행정관 카펫청소비와 비데렌탈비 △900여개에 달하는 학내 CCTV △내가 총장이 된다면 등의 주제를 선정해 트친(트위터친구)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들어 기사로 작성했습니다. (인터넷 건대신문 팝콘에 접속하시면 해당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최근 학내 사안이나 사회 사안을 두고 재치있는 의견 또는 따끔한 일침을 가하는 트친들의 의견을 익살스럽게 풀어내 해당 사안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기 위함입니다. 이번 1255호 ‘아프니까 트윗이다’ 후보 주제 중 하나였던 “여름철 하의실종이 성범죄와 연관이 있는가”라는 주제 역시 본지의 입장과 상관없이 웹상에서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트친분들의 의견을 들어보고자 준비한 주제였습니다.

http://oklawyer.blog.me/90105384990의 글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여성의 복장에 대한 의견은 다양하게 갈립니다. 이에 본지는 트친들의 의견은 어떤지 듣고 싶었습니다. 본지는 어떠한 ‘의도’를 지니고 주제 선정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주제 선정의 의도와 질문 형식에 대한 오해로 인해 여러분들이 불쾌감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주제 선정 및 기사 작성에 있어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1255호 ‘아프니까 트윗이다’ 주제는 여러분의 조언이 있기 전에 다른 주제로 변경됐습니다. 지난 2일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복지재원이 한정돼 있어 등록금만 지원하면 노인들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것”이라는 발언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묻는 주제로 변경되었음을 알립니다.

모쪼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조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1-06-07 21:52:17
221.xxx.xxx.222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건대신문 63기 수습기자 2차 모집> 건대신문사 2019-03-19 106
공지 건대신문 63기 수습기자 입사지원서 건대신문사 2019-02-16 221
72 1268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5-07 1894
71 1267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4-09 1776
70 1266호가 발행됐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3-26 1597
69 1265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3-13 1496
68 1264호(개강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3-03 1596
67 건대신문사 56기 수습기자 모집 공고 건대신문 2012-02-21 1936
66 1263(새내기)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2-06 1784
65 〈건대신문〉 사령 건대신문사 - 2012-01-03 1661
64 2011 <건대신문> 문화상 당선 공고 건대신문사 - 2012-01-03 1782
63 1262호(신년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2-01-03 1536
62 1261(종강)호가 발행됐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12-07 1772
61 〈건대신문〉이 복간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11-28 1600
60 [기간연장]2011년 <건대신문> 문화상 안내 건대신문사 - 2011-11-14 1988
59 페이스북을 통한 10월 11일자 보도에 대해 정정, 사과합니다. 건대신문사 - 2011-10-12 1943
58 1259호가 발행됐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09-29 1755
57 1258호가 발행됐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09-14 1539
56 [마감]55기 수습기자 추가모집 공고 건대신문사 2011-09-02 1651
55 1257호가 발행됐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08-31 1532
54 창간 56주년 기념 1256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건대신문사 - 2011-07-20 1647
53 '아프니까 트윗이다' 주제 선정에 관하여 편집국장 - 2011-06-07 1918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