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소설 부문 당선소감]제 당선소감은 건너뛰셔도 상관없습니다 박민수(공과대·전전17) 2018-12-04 20:00
[소설 부문 당선작]파블로프의 초상 박민수(공과대·전전17) 2018-12-04 20:00
[시 부문 당선소감]어떤 시도 시가 아닐때 정재호(문과대·국문15) 2018-12-04 20:00
[웹툰 부문 당선작]바다와 나비 배유진(예디대·커디18) 2018-12-04 20:00
[시 부문 당선작]반쪽의 증명방법 정재호(문과대·국문15) 2018-12-04 20:00
라인
[웹툰 부문 심사평]공감하며 마음에 위로를 받을법한 전선욱 네이버웹툰 프리드로우 작가 2018-12-04 20:00
[소설 부문 심사평]명작이 탄생할 가능성 김홍신 작가 2018-12-04 20:00
[시 부문 심사평]통념을 넘어 새로운 인식 나희덕 시인·조선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2018-12-04 20:00
[웹툰 부문 당선소감]날아오르는 배추나비처럼 배유진(예디대·커디18) 2018-12-04 20:00
<2018 건대신문 문화상> 건대신문사 2018-10-03 10:52
라인
[사진 부문 당선소감] 고귀한 생명 김승균 (예디대·영화애니3) 2017-12-01 10:29
[시 부문 심사평] 독특한 리듬 사랑의 음영 나희덕(시인ㆍ조선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2017-12-01 10:29
[사진 부문 당선작] 물고기를 통한 죽음에 관한 고찰 김승균 (예디대·영화애니3) 2017-12-01 10:28
[소설부문 당선작] 영원의 순간 이윤경 (문과대·국문3) 2017-12-01 10:28
[소설부문 심사평]인간심리 조밀하게 그린 깔끔한 문장력 돋보여 김홍신 작가ㆍ전 건국대 석좌교수 2017-12-01 10:28
라인
[시 부문 당선작] 가랑눈 김세중(상경대·경제3) 2017-12-01 10:28
[시 부문 당선소감] 하나, 둘 모은 문장이 시가 됐다 김세중(상경대·경제3) 2017-12-01 10:27
[사진 부문 심사평] 죽어서도 감지 못하는 물고기 눈의 강렬함 곽윤섭 한겨레 선임기자 2017-12-01 10:27
[소설부문 당선소감] 하루하루 쌓인 사랑이 온생의 사랑이 된다 이윤경 (문과대·국문3) 2017-12-01 10:27
2017 <건대신문> 문화상 당선자 공고 건대신문사 2017-11-27 22:12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