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신임 총장 선출과정을 보며 건대신문사 2020-06-15 10:00
[만평]1362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20-06-15 10:00
위기를 기회로 삼자 건대신문사 2020-06-15 09:00
공동체를 위한 잠깐의 희생이 필요한 때 조경아(사과대·경제19) 2020-06-15 09:00
코로나 바이러스와 허위 정보 이주현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 2020-06-15 09:00
라인
Black Lives Matter 신윤수 대학2부장 2020-06-15 00:32
소비사회 변화와 시장 김시월 상허교양대학 교수 2020-05-22 16:01
키오스크 앞에서 작아지는 사람들 지윤하 편집국장 2020-05-22 15:42
코로나19의 역설 공예은 문화부장 2020-05-22 13:30
‘나 하나쯤이야’ 정지원 대학1부장 2020-05-22 13:00
라인
색다른 나를 보다. 멀티 페르소나 건대신문사 2020-05-22 00:38
공정한 평가 방식이 필요하다 건대신문사 2020-05-22 00:35
인공지능시대, 기술 의존성의 심화에 대응하자 건대신문사 2020-05-22 00:34
[만평]1361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20-05-22 00:31
대면수업과 대학생활 건대신문사 2020-04-29 01:22
라인
제대로 기억하는 법 어윤지 시사부장 2020-04-27 23:40
[만평]1360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20-04-27 15:45
제3지대 없는 국회 건대신문사 2020-04-27 15:42
성숙한 시민정신 건대신문사 2020-04-27 15:40
포털사이트 연예댓글 폐지, 악성 댓글 이제 그만 조가현(문과대·미컴19) 2020-04-27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