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대학생활, 이제는 내가 주인이다! 박창규 상허교양대학 학장 · 화학공학과 교수 2020-02-03 00:00
“새로운 내일을 열어갈 지혜를 갖추길” 한상도 문과대학 학장 · 사학과 교수 2020-02-03 00:00
[만평]1357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19-12-08 00:00
민주적 의사결정의 핵심은 참여와 소통이다 건대신문사 2019-12-07 09:35
우리 시대의 과제 건대신문사 2019-12-07 09:30
라인
『징비록(懲毖錄)』이 다시 생각나는 까닭? 신병주 사학과 교수 2019-12-07 09:05
음악 산업계 공정성 논란, 이대로 괜찮은가 홍성준(사과대·경제17) 2019-12-07 09:05
시대적 변화에 맞춰 각자의 민주주의를 갖자 이준열 기자 2019-12-06 21:00
아름다운 선거, 다 함께 만들어가요 신윤수 기자 2019-12-06 21:00
고래 싸움에 등 터진 새우 이지은 기자 2019-12-06 21:00
라인
[만평]1356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19-11-22 00:00
데이터분석 전문인력 양성해야 건대신문사 2019-11-20 21:40
리더의 자질 건대신문사 2019-11-20 16:40
성숙해지기 위해 버려야만 하는 것들 김용환(이과대·물리18) 2019-11-20 16:30
이야기로 전하는 책 이야기 조혜영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 초빙교수 2019-11-20 16:20
라인
‘악플’에 대한 방책이 시급하다 이지은 기자 2019-11-19 22:30
1억 원에 팔린 101명의 꿈 어윤지 기자 2019-11-19 22:30
“You don't listen, do you?” 공예은 기자 2019-11-19 22:30
‘학생대표’라는 자격을 가진 학생이라면 이준열 기자 2019-10-10 06:00
저의(底意)를 의심하는 저의 건대신문사 2019-10-10 06: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