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2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제47대 총학생회에 '건대愛 물들다' 당선
제47대 총학생회 선거에서 '건대愛 물들다' 선거운동본부가 58.2%의 득표율로 당선됐다.정환희 정후보는 당선 직후 "'건대愛'를 뽑지 않은 학우분들의 마음까지 아우를 수 있는 총학생회가 되겠다"고 전했다.장진혁 부...
김혜민 기자  |  2014-11-29 17:12
라인
공과대 김조천 교수 연구팀, ‘글로벌 탑 환경기술개발 주관 사업단’ 선정
공과대학(공대) 김조천 교수(환경공학) 연구팀이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 신기술 개발 대규모 연구사업인 ‘글로벌 탑 환경기술개발사업'의 주관 사업단으로 선정돼 오는 2020년까지 6년간 총 724억 원의 연...
김혜민 기자  |  2014-11-25 14:42
라인
연구 우수교수 41명 선정
산학협력단은 지난 18일 ‘KU Research Pioneer’ 시상식을 열고, 연구 실적이 우수한 교수 41명에게 연구 우수 표창과 ...
김혜민 기자  |  2014-11-24 17:43
라인
약자의 마음을 생각해 보셨습니까
지난 여름방학 주차관리 업체가 바뀌며 촉발된 기존 주차관리 노동자와 대학의 갈등은 해결의 기미를보이지 않은채 상황이 점차 악화되고 있다. 그 사이 페이스북에 달리는 댓글의 반응 그리고 지나가며 그들을 바라보는 학우들...
김혜민 기자  |  2014-11-12 09:20
라인
장안벌의 가을하늘
김혜민 기자  |  2014-11-05 13:00
라인
중앙일보 대학평가에서 종합 13위로 역대 최고순위
‘2014 중앙일보 대학평가’ 순위가 공개됐다. 우리대학은 지난해보다 세 계단 상승한 종합 13위로 역대 최고순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
김혜민 기자  |  2014-10-15 14:05
라인
김경희 이사장 연임
교육부가 지난 6일 김경희 이사장에 대한 이사 임원 승인을 결정함으로써 김 이사장의 연임이 확정됐다. 김 이사장의 새로운 임기는 지난 13일부터 시작됐다. 이번 교육부의 임원승인 조치에 대해 총학생회(총학)와 중앙...
김혜민 기자  |  2014-10-15 13:57
라인
잠에서 깨어나 논쟁하라
최근 개봉한 영화 ‘루시’를 봤다. 주인공 루시는 어 떤 사건으로 지구의 자전, 중력, 혈류 등 모든 것을 느끼고 언어, 문자 등 모든 것을 알게 된다. 그를 바 탕으로 새로운 진리 체계를 구축한다. 루시는 이렇게 ...
김혜민 기자  |  2014-09-19 18:30
라인
김 이사장 맏딸 유자은씨 법인 이사로 선임
우리대학 김경희 이사장의 맏딸인 유자은씨를 법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이 지난 11일 열린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학내 비판 여론이 강하게 일고 있다. 유 씨가 교육부로부터 이사 임원 승인을 받게 되...
김혜민 기자  |  2014-09-15 19:30
라인
현재 시간은 졸업시 취직분입니다
“이러다 졸업시 취직분에 늦겠어”내일은 토익 시험 보는 날이다. 토익 800을 넘겨야 원하는 회사에 지원서를 낼 수 있을 텐데…. 이번 시험에서 성적을 내지 못하면 지원서를 내는 시기가 늦춰질지도 모른다...
김혜민 기자  |  2014-09-08 16:46
라인
전국 대학에 ‘대나무숲’ 열풍
최근 페이스북에서는 ‘OO대학교 대나무숲’, ‘OO대학교 대신 전해드려요’와 같은 이름의 커뮤니티가 형성되고 있다. 이런 계정들은 본인 계정으로 접속해 자신의 얘기를 담아 소통하는 것과는 달리, 공동 계정 형태로 운...
김혜민 기자  |  2014-07-24 00:44
라인
노동, 제대로 바라보기
지식기반이 보수화된 한국사회 하종강 교수는 “우리나라의 역사교과서에는 노동운동사라는 단어 자체가 없다”며 “노동문제를 한국처럼 제도권 교육에서 가르치지 않는 나라는 극히 드물다”고 설명했다. 또 “한반에 30명의 학...
김혜민 기자  |  2014-07-16 10:25
라인
건대신문 창간 59주년 화보
쉰아홉번째 생일을 맞은 건대신문.독자분들이 함께 해주셨기 때문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반목과 분열, 혼란 속에서갈라진 틈 사이를 ...
김혜민 기자  |  2014-07-16 10:10
라인
일감호 오리 사체...계속 방치돼
지난 25일 페이스북 계정 '건국대학교 대나무숲'에 우리대학의 비공식 마스코트 중 하나인 오리가 죽어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일감호에 ...
김혜민 기자  |  2014-06-27 07:14
라인
교양,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교양교육, 대체 왜 하는 것일까? 교양교육을 가벼운 것 혹은 잡다한 지식을 습득하는 것 정도로 생각할 수도 있다. 더 나아가 전공과목은 중요한 것이고, 교양과목은 정해진 학점을 채우기 위해 수강하는 것이라는 인식도 ...
김혜민 기자, 홍무영 기자  |  2014-06-24 11:00
라인
<건대신문> 1300호 기념 송희영 총장 인터뷰
지난 2012년 9월 취임한 송희영 총장이 임기의 절반인 2년을 바라보고 있다.은 지난 12일 1300호를 맞아 송 총장이 생각하는 건...
김혜민 기자  |  2014-06-24 10:55
라인
86명 교수, ‘세월호’ 참사 시국선언
지난 12일 우리대학 86명의 교수들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근본적인 사회시스템 마련 △시민의 정당한 비판 방해 시도 중단 △국민이 주체가 되는 진정한 ‘국가 개조...
김혜민 기자  |  2014-06-15 22:43
라인
우리대학 공학관 시설안전, '추적 60분'에서 지적돼
6월 7일 방송된 KBS2 ‘추적60분’에서 우리대학 공학관의 열악한 시설을 지적했다. 이날 ‘추적60분’에서는 ‘내가 내는 등록금의 ...
김혜민 기자  |  2014-06-12 23:10
라인
선배님들로 가득찬 장안벌!
지난달 5월 31일 우리대학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건국인들이 모두 모이는 2014년 건국인의 날이 열렸다. 총동문회의 주최로 매년 개최...
김혜민 기자  |  2014-06-02 00:09
라인
‘어찌 꼭 이익을 말하는가’
지난 24일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이 사석에서 기자들에게 ‘민간잠수사가 시신 1구를 수습할 시 500만원을 받는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잠수사들은 ‘모욕적이다’, ‘ 시신을 가지고 거래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
김혜민 기자  |  2014-05-26 20:57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