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전학대회의 실상
김선우 기자  |  2011-09-29 16:25
라인
법과대 졸업학점 하향 요구 설문 진행
우리대학 법과대 학생회가 높은 졸업이수학점을 하향 조정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학생회는 법과대 학우들의 여러 의사를 수렴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현재는 졸업이수학점을 조정하자는 건에 대해 교수들과 학우들이 함...
김선우 기자  |  2011-09-26 18:56
라인
야! 너 왜 나 따라하냐?
김선우 기자  |  2011-09-15 12:57
라인
최태부 교수에게 듣는 피부상식 일문일답
현재 공과대학 미생물공학과 교수를 겸임하고 계신 향장학과 최태부(산업대학원) 학과장님이 학우들이 궁금해 하는 피부 상식에 대해 답해 주셨다. Q. 돈 없는 대학생들이 비싼 피부 관리 없이도 피부가 좋아지는 방법은 무...
김선우 기자  |  2011-09-14 18:07
라인
피부와 관련한 모든 것, '향장학'에 대하여
‘향장학’은 낯설게 보이지만 알고 보면 현대인의 생활에 가까이 있다. 특히 화장품에 관심이 많은 여성이라면 흥미를 느끼고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향장미용’의 개념은 화장품,헤어, 네일아트, 피부 미용 등의 ...
김선우 기자  |  2011-09-14 18:06
라인
바람직한 토론문화란
“학생들이 의견을 스스럼없이 내고 듣는 것을 여전히 어색해하고 토론이 생활화되지 않은 것 같다”우리대학에서 비판적 사고와 토론’을 강의 중인 강지은(문과대ㆍ철학) 강사는 우리대학의 토론문화를 이렇게 진단했다. 아직은...
김선우 기자  |  2011-09-14 18:03
라인
스텝업 장학금으로 학점 스텝업!
우리대학 장학복지팀에서 교육역량강화사업의 일환으로 성적향상정도에 따라 장학금을 지급하는 ‘STEP-UP!(스텝업)’ 장학금을 신설했다. 이와 함께 명예장학제도를 신설하여 형편이 어려운 학우들에게 장학금 수혜의 기회를...
김선우 기자  |  2011-09-14 17:59
라인
행정관 진풍경‥
김선우 기자  |  2011-08-31 12:19
라인
우리대학 육상 기대주 3인 국가대표로 선발
한국 육상 장거리의 기대주인 김민(사범대ㆍ체교4), 정진혁(사범대ㆍ체교3), 백승호(사범대ㆍ체교3) 학우가 8월 27일 부터 9월 4일까지 진행되는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 한국대표로 선발됐다. 김민, 정진혁...
김선우  |  2011-08-31 01:02
라인
스마트 KU패밀리 출범
대외 홍보 협력처에서 주관하는 ‘스마트(SMART) KU 패밀리’에 우리 대학 주변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상인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는 대학과 인근 상권이 상생 발전하는 지역 공동체를 이루자는 목적의 캠페인이다. 상인...
김선우  |  2011-08-31 01:01
라인
이렇게 빼간다, 해커의 취향
SK커뮤니케이션즈(SK컴즈)의 네이트ㆍ싸이월드 개인정보 유출 범죄에 이용된 프로그램은 역설적이게도 국내 유명 보안업체 이스트소프트에서 개발한 ‘알툴즈’의 업데이트 프로그램으로 드러났다. 이에 관해 루멘소프트 김운봉 ...
김선우 기자  |  2011-08-29 20:46
라인
우리대학 육상 기대주 3인 대구육상선수권대회 국가대표로
한국 육상 장거리의 기대주인 김민(사범대ㆍ체교4), 정진혁(사범대ㆍ체교3), 백승호(사범대ㆍ체교3) 학우가 8월 27일 부터 9월 4일까지 진행되는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 한국대표로 선발됐다. 김민, 정진혁...
김선우 기자  |  2011-08-29 20:45
라인
'스마트 KU 패밀리' 출범…지역상권과 공생 모색해
대외 홍보 협력처에서 주관하는 ‘스마트(SMART) KU 패밀리’에 우리 대학 주변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상인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는 대학과 인근 상권이 상생 발전하는 지역 공동체를 이루자는 목적의 캠페인이다. 상인...
김선우 기자  |  2011-08-29 20:44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