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5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 지역의 지방자치단체장 선거, 누가 나오나?
다가오는 6월 13일 풀뿌리 민주주의의 꽃 지방선거가 열린다. 선거는 1인당 총 7장의 투표용지로 선거가 진행된다. 기초단체 단위에서는...
최의종 기자  |  2018-05-19 22:32
라인
풀리지 않은 19세 소녀의 限
한 소녀가 있었다. 소녀는 제주도에서 태어나 19세 나이로 곧 일본으로 유학 갈 마음으로 부풀었다. 하지만 소녀의 꿈은 1948년 11...
최의종 기자  |  2018-04-10 05:05
라인
기억하는 봄, 다짐하는 봄
지난달 28일 세월호 7시간의 진실이 밝혀진 가운데 아직까지 진상규명과 함께 세워지지 못하고 목포항에 있는 세월호
이승주 기자  |  2018-04-10 00:01
라인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정연순 상임공동대표 외 5명, 김수열 공동집행위원장 외 1명)가 4월 3일부터 7일까지 광화문 광장에...
최의종 기자  |  2018-03-28 17:46
라인
"#Me Too?", "#Me First!"
지난 1월 29일 서지현 검사는 jtbc 에 출연해 2010년 서울 북부지검 근무 당시 발생한 성추행 사건을 폭로했다. 방송이 송출된 ...
최의종 기자  |  2018-03-05 06:06
라인
건국대라 죄송합니다
지난 2016년 KEB하나은행이 신입 행원을 뽑는 공개 채용에서 SKY(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및 외국 대학 출신 졸업자를 뽑기 위...
최의종 기자  |  2018-02-04 19:28
라인
키워드로 돌아보는 2017년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안이 가결돼 황교안 국무총리의 대통령 권한대행체제에서 시작한 닭의 해 2017년은 정치적, 사회적으로 많은 변화...
최의종 기자  |  2017-12-01 05:55
라인
나라 지키는 군대, 우리병사는 제대로 지킬 수 있을까
지난 7월 24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정문에서 22사단 소속 故 고필주 일병이 국군수도병원 외래 진료 중 투신자살한 사건에 대한 ...
최의종 기자  |  2017-09-26 12:37
라인
이제는 ‘행동’하는 사람이 될 때
종로구에 있는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은 아직도 보이지 않는 힘겨운 싸움이 이루어지고 있다. 2015년 12월 28일 한일 위안부 합의를 ...
최의종 기자  |  2017-08-28 09:00
라인
스마트폰이 우리의 사고를 바꾸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포털 사이트에서 최신 뉴스의 제목을 둘러보고 있으면 새로운 이메일이 도착했다는 메시지가 울린다. 몇 초가 지나면 화면은 우...
유동화 기자  |  2017-06-08 15:10
라인
남자는 미술과 어울리지 않는다, 공장에서 여성은 뽑지 않는다?
우리대학 예술디자인대학과 공과대학 건물을 한번 들어가 봤다면 ‘왜 이렇게 여자밖에 없는지 혹은 남자밖에 없는지’ 하는 의문이 들 것이다...
유동화 기자  |  2017-05-17 18:20
라인
에이토랑, 우리가 만들어 가는 우리의 식당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2015년 말부터 청년 실업률 해소와 외식업 창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청년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을 추진하고...
최수정 기자  |  2017-04-05 21:44
라인
서울대 학보, 편집권 침해 주장하며 1면 백지 발행
서울대 학보 이 창간 이후 65년 만에 처음 1면을 백지 발행했다. 전 주간교수와 학교 본부의 편집권 침해에 항의하기 위해서다.지난 3월, 기자단은 1940호 학보를 대신해 호외 1면에 “서울대학교 공식 언론인 은...
유동화 기자  |  2017-04-05 18:25
라인
대학 내 대안언론 의 창시자 강유나 씨를 만나다
대학신문의 구조적 한계를 뛰어넘고자 대학 내의 대안언론을 창간한 인물이 있다. 바로 한국외대 학생 강유나씨가 주인공이다. 그가 창간한 ...
유동화 기자  |  2017-04-05 18:23
라인
장학의 사각지대를 찾아서 - 그 학생을 위한 장학금은 없었다.
우리대학 저소득충 장학은 △건국사랑 △가계곤란 △장학사정관 △장애부모장학 등이 있다. 소득분위가 8분위 이하면 학기당 평균 165만원 정도의 금액을 지원받을 수 있다. 하지만 우리대학 15,000명 학우 중 9,00...
이용우 기자  |  2017-03-08 15:12
라인
[시사해설] 등심위 5년, 등록금이 그대로인 이유는
“인하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봤다. 동결을 목표로 하고 얻어낼 것은 최대한 얻자는 생각이었다” 지난 2015년도 성균관대 총학생회장이 ...
심재호 기자  |  2017-03-08 15:11
라인
화염병에서 촛불로, 투쟁에서 축제로
박근혜 대통령 퇴진를 외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최근 한 달 간 박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6차례의 주말 촛불집회에 전국 누...
이용우 기자  |  2016-12-22 12:16
라인
모르면 손해보는 '김영란법'
최근 청탁금지법, 이른 바 ‘김영란법’이 시행된 이후 장안벌 곳곳에서 학생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교수에게 캔 커피 하나도 주면 안 된다’던가, ‘조기 취업자는 학점 인정을 받지 못하게 됐다’던가, ‘공결증 및...
유동화 기자  |  2016-12-03 09:08
라인
키워드로 본 시국선언:‘국정개입’, ‘권력비리’, ‘부정특혜’
11월 5일 기준, 시국선언 대열에 합류한 대학이 120개교를 돌파했다. 그간 언론 등에서 대학생은 사회적ㆍ정치적 문제에 무관심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어쩌면, 현 정국을 ‘시국’으로 보고 전국에 걸쳐 규탄의 목소리...
이용우 기자  |  2016-11-24 17:49
라인
2017총학선거 공청회 - (1)
공약 및 후보 검증을 위한 ‘2017 총학생회 후보자 공청회’가 지난 11월 17일 제1학생회관 로비에서 진행됐다. KU미디어 3사(, , )와 우리대학 자치언론 가 공동으로 개최, 질의 패널로 참여한 이번 공청회에...
정리ㆍ유동화 기자  |  2016-11-24 13:58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