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8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서울 공화국, 수도권으로 모이는 청년들 어윤지 기자 2019-10-10 08:00
[기획]바이럴 마케팅의 명암(明暗) 신윤수 기자 2019-09-18 22:14
[기획]익숙함에 속아 놓치고 있는 호칭문화의 문제점 어윤지 기자 2019-09-10 23:51
강사법 시행 이후의 대학가 박다은 기자 2019-09-10 18:18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타 보셨나요? 이준열 기자 2019-06-07 14:00
라인
‘고령 사회’된 대한민국… 교수사회도 예외는 아니다 이준열 기자 2019-05-17 14:00
1인 미디어에서 ‘가짜뉴스 방지법’에 이르기까지… 유튜브와 확증편향 이준열 기자 2019-04-03 06:00
조선인의 절규, 세계인의 시선 이준열 기자 2019-03-07 20:00
광진구 자취생, 탈출구는 없나 이상구 기자 2018-11-07 08:00
대상 없는 화해, 당사자 없는 치유 최의종 기자 2018-10-02 00:37
라인
‘낙태죄 폐지’ 중요한 기로에 서다 이상구 기자 2018-09-10 09:09
“우리도 일하고 싶어요” 이지은 기자 2018-08-27 00:00
처절한 싸움 끝에 얻어낸 핏빛 훈장 이상구 기자 2018-08-27 00:00
“수원대, 등록금 환불해라”, 전국 사학에 대한 ‘경고’ 최의종 기자 2018-08-27 00:00
우리대학 故 홍정기 학우 (공과대·사환공14) 군 복무 중 안타까운 죽음 맞이해 최의종 기자 2018-06-09 23:18
라인
대학생, 서울시장 후보 만나다 - ⓷ 최의종 기자 2018-06-05 01:11
대학생, 서울시장 후보 만나다 - ⓶ 이준규 기자 2018-06-05 01:11
대학생, 서울시장 후보 만나다 - ⓵ 최의종 기자 2018-06-05 01:10
대학생, 서울시장 후보 만나다 - ⓸ 이준규 기자 2018-06-05 01:10
우리 지역의 지방자치단체장 선거, 누가 나오나? 최의종 기자 2018-05-19 22:32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