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총학생회 <청심>의 공약, 어디까지 진행됐나? 지윤하 기자 2019-10-10 08:00
[인터뷰]Apple WWDC 2019 Scholarship 수상자, 이재성 학우를 만나다 정여은 수습기자 2019-06-07 12:00
KU 대동제 ‘MERRY KU:RISTMAS', 만족하셨나요? 박다은 기자 2019-06-07 12:00
2020 학사구조조정, 어떤 변화 있나? 박가은 기자 2019-05-17 14:00
새내기 새로 배움터, 이대로 괜찮은가 장예빈 기자 2019-04-03 06:00
라인
총학생회 청심의 3개월을 되짚어본다 박다은 기자 2019-04-03 06:00
‘우리도 건대생입니다’-건대생이 몰랐던 건대생의 불편함 장예빈 기자 2019-03-07 18:00
건대신문에서 알려주는 새내기를 위한 꿀팁 글·사진 박가은 기자 2019-02-01 04:00
“대학 생활의 핵심은 장학금이죠?!” 이지은 기자 2019-02-01 04:00
학사 제도 정확히 알고 학교 다니자! 가동민·박다은 기자 2019-02-01 04:00
라인
대학 생활의 시작 수강 신청 - 첫 단추를 잘 끼워보자! 가동민 기자 2019-02-01 04:00
우리 대학 캠퍼스를 소개합니다 건대신문사 2019-02-01 04:00
국제 프로그램으로 경험하는 해외 CAMPUS LIFE 가동민 기자 2019-02-01 04:00
“범죄 예방” vs “프라이버시 침해” 이승주 기자 2018-11-19 10:10
한눈에 보는 2017년도 총학생회 선거 이용우 기자 2016-12-22 12:17
라인
들불처럼 번지는 대학가 시국선언 이용우 기자 2016-11-24 17:49
송희영 총장과 함께한 우리학교 4년을 돌아보다 이용우 기자 2016-08-29 09:51
교수업적평가기준 논의하는 공청회 열려… 교육점수는 여전히 뒷전 심재호 기자 2016-06-09 04:35
우리대학 안전관리 실태 되짚어 보기 정두용 기자 2016-06-08 22:22
학생회, 학생게시물 규제 타당한가? 정두용 기자 2016-05-15 23:5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