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1건)
[만평] 1366호 만평 오승혜 기자 2020-12-02 01:12
[만평]1365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20-11-18 00:55
[만평]1364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20-10-13 00:07
[만평]1363호 만평 오승혜 수습기자 2020-09-04 09:00
[만평]1362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20-06-15 10:00
라인
[만평]1361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20-05-22 00:31
[만평]1360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20-04-27 15:45
[만평]1359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20-03-31 19:24
위대한 수상, 그러나 현실은... 최은빈 기자 2020-02-28 16:31
[만평]1357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19-12-08 00:00
라인
[만평]1356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19-11-22 00:00
[만평]1355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19-10-09 16:00
[만평]1354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19-09-06 12:05
[만평]1353호 만평 최은빈 수습기자 2019-06-07 14:00
[만평]1352호 만평 박제정 디자인부장 2019-05-17 10:00
라인
[만평] 박제정 기자 2019-04-03 06:00
[만평] 박제정 기자 2019-03-07 20:00
[만평] 화이팅 새내기! 박제정 기자 2019-02-01 04:00
[만평]청심에게 하고 싶은 말 박제정 기자 2018-12-04 22:00
[만평]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박제정 기자 2018-11-20 01:01
여백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팩스 : 02-457-3963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1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