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8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본부에 하나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교협이 되겠다” 이승주 기자 2018-12-15 12:38
역사학에서 길을 찾다 이승주 기자 2018-06-05 00:13
새롭게 설립된 인권센터 최윤철 센터장을 만나다 이다경 기자 2018-05-19 23:48
새롭게 부임한 중국인 이동배 교수(문화콘텐츠학과)를 만나다 이승주 기자 2018-04-10 03:03
제50대 총학생회 <利:action> 인터뷰 김남윤 기자 2017-12-01 03:33
라인
책을 읽는다면, 이들처럼. 유동화 기자 2017-11-09 14:40
스물에 관하여 건대신문사 2017-08-17 17:35
스물에 관하여 건대신문사 2017-08-17 17:34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 - 대2병 환자편(4/4) 유동화 기자 2017-06-08 14:57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 - 유학생편(3/4) 유동화 기자 2017-05-17 18:52
라인
김동윤 교수가 추천하는 ‘제4차 산업혁명’ 관련 책 유동화 기자 2017-04-05 21:47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화석편(2/4) 유동화 기자 2017-04-05 21:34
김동윤 교수, “제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새로운 인간형의 시대다” 유동화 기자 2017-04-05 17:39
"인생은 가볍게, 사상은 무겁게." - 작가 김해찬의 진솔한 이야기를 듣다 김현명 기자 2017-03-08 16:00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 – 신입생편(1/4) 유동화 기자 2017-03-08 15:50
라인
한상도 교수, “국편위와의 30년 인연때문에 역사 국정교과서 집필에 참여했다” 유동화 기자 2016-12-22 23:57
이용식 교수 “건대생들 나를 지지한다”… 총학생회 “개인적 망상일 뿐” 최수정 기자 2016-11-07 16:56
민상기 신임총장 인터뷰, “전통과 품격있는 대학으로 재도약하는 모습 보여주겠다” 건대신문사 2016-10-05 19:52
<#3> 김미희 전 국회의원, “건대 항쟁은 내 인생의 전환점이었어요” 정두용 기자 2016-09-21 02:31
생명과학특성학과 학생회칙 제정, “최선의 절차를 거쳐 만들었다” 김현명 기자 2016-09-19 23:07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