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9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박근혜 정권퇴진 운동과 적폐 청산. 아직 끝나지 않았다. 조연호(정통대 · 컴공4) 2017-03-08 16:10
우리가 만든 세계, 우리가 만들 세계 서동기(문과대ㆍ철학2) 2016-12-23 12:03
장안벌은 지켜보고 있다 김정현 (생특대·생명과학4) 2016-12-23 01:12
[청심대] 우리들은 주인이 될 권리가 있을까? 차현진(문과대ㆍ사학과3) 2016-10-05 21:20
총학생회장은 ‘뭣이 중헌지’ 정말 모르는가 김정현(생특대·생명과학4) 2016-09-21 03:54
라인
멍청한 꿈 황민우(문과대ㆍ국문2) 2016-09-19 11:56
서울시 ‘청년수당제도’, 지자체·중앙정부 싸움에서 벗어나 정책으로서 평가되어야 이송미 (정치대ㆍ행정학과3) 2016-08-29 19:13
[청심대] 의회경험, 지도자의 필수요건 박현수(정치대 정외3) 2016-06-08 17:41
[청심대]일장춘몽(一場春夢) 가르치는 대학에서의 춘몽(春夢) 김규식(이과대 · 물리학전공4) 2016-05-13 15:33
[청심대]강의실 구조에 사로잡힌 대학생의 자유로움 박범준(문과대ㆍ미디어커뮤니케이션3) 2016-05-13 15:33
라인
[청심대]길을 잃었을 때 문희준(글융대ㆍ융합인재학부4) 2016-04-05 20:27
[청심대]핑계가 아닌 ‘의지’가 필요한 학생총회 김혜민(정치대 ㆍ정치외교4) 2016-04-05 20:26
[청심대] 총학생회는 고개를 들어라 김정현(생특대ㆍ생명과학4) 2016-03-21 19:59
[학우기고]학교 임형준 (이과대ㆍ지리2) 2016-03-03 14:13
최악은 피했지만 아쉬움은 남았던… 오병우 (문과대·철학1) 2015-12-07 17:33
라인
청년 실업에 대한 고찰 이준호 (정통대·전자공1) 2015-11-23 19:47
민중 총궐기, 무엇이 문제였나? 박관영 (정치대·정치학부1) 2015-11-23 19:26
어떻게 살 것인가 윤재은(정치대•휴학) 2015-03-16 18:36
지금 듣고 싶은 강의와 함께 있습니까? 이창석(상경대ㆍ경제학4) 2015-03-05 15:29
자치공간은 학생들을 중심으로 논의돼야 한다 건대신문 2014-12-09 18:4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