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9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실체가 드러나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존중'
“노동존중” 정부를 자임한 문재인이 취임한 지 1년이 다 되어간다. 노동 조건은 현재 노동자들뿐 아니라 아르바이트와 취업준비를 하는 대...
한지후(문과대·미커16)  |  2018-04-10 02:02
라인
소확행(小確幸)이 트렌드인 시대
소확행(小確幸), 일상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말로 무라카미 하루키가 그의 에세이에서 처음 소개하며 알려진 단어다. 취업, ...
윤상희(사과대·행정15)  |  2018-03-05 04:04
라인
송사리의 힘찬 헤엄을 생각하며
“깊은 대양을 유유히 헤엄치는 고래가 되시길 바랍니다.”계획에 맞추어 알찬 수업을 해오시던 교수님은 평소와 달리 수업시간의 대부분을 이...
김현일(경영대 경영2)  |  2017-12-01 07:07
라인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필수불가결의 정치교육
우리 교육은 끊임없이 대학을 목표로 학생들에게 지식을 전달하는 것에 그치고 있다. 잘못된 우리 교육은 기본적인 민주시민으로써의 교육조차...
김동민(정치대·정외2)  |  2017-11-09 11:09
라인
가난하고 못 배운 평범한 시민들을 위한 정치, 대의민주주의
‘평등’이라는 단어는 매력적이다. 모든 사람들이 평등한 세상에서는 모두가 행복할 것만 같기 때문이다. 정치적으로 평등하다는 것은 무엇을...
박현수(정치대·정외3)  |  2017-09-26 14:00
라인
이번 여름, 새로운 도전을 결심하다
대학교에 오면 하고 싶은 것만 하며 살 수 있다는 주변인들의 어리석은 말을 믿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고등학교 때 대학을 염두에 ...
홍인기(상경대·경제1)  |  2017-08-28 09:20
라인
빛나는 패자들
졌지만 잘 싸웠다. 가장 흔하고 진부하지만, 또 이만큼 패자에 대한 위로와 격려, 존중을 나타내기 좋은 말도 없다. 이번 대선에서도 빛...
오정훈(문과대·영문2)  |  2017-05-17 18:28
라인
노동절에 대한 슬픈 초상 – 노동절 127주년을 맞아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 혹은 노동절이라고 기념되는 날이다. 이 날은 공무원과 교수 등을 제외한, 말 그대로의 계약직 근로자들의 노고...
채희창(문과대·철학2)  |  2017-05-17 18:24
라인
짙어지는 미세먼지, 이제는 두 나라가 손잡아야 할 때
새 학기가 시작 된지도 한 달이 다 되어 간다. 차가웠던 겨울바람이 가고 따듯한 봄바람이 설렘이라는 손님을 데려 오고 있다. 그런데 요...
박성빈(문과대·영문2)  |  2017-04-05 21:54
라인
박근혜 정권퇴진 운동과 적폐 청산.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난해 10월 말 시작된 촛불 운동은 겨울 동안 계속되어왔다. 그리고 어느덧 봄학기 개강이 다가왔다. 그 사이 많은 일들이 있었다. 국...
조연호(정통대 · 컴공4)  |  2017-03-08 16:10
라인
우리가 만든 세계, 우리가 만들 세계
당신의 11월이 궁금하다. 건대의 11월은 부산스러웠다. 선거를 통해 새로운 총학생회가 꾸려졌다. 선거 종료 다음날인 25일 시도된 정...
서동기(문과대ㆍ철학2)  |  2016-12-23 12:03
라인
장안벌은 지켜보고 있다
지난 9일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되었다. 두 달 전만 하더라도 어느 누구도 우리 세대 두 번째의 탄핵이 가능하리라고 생각하지...
김정현 (생특대·생명과학4)  |  2016-12-23 01:12
라인
[청심대] 우리들은 주인이 될 권리가 있을까?
2015년, 우리대학은 학교 측의 일방적인 학과통폐합 발표로 인해 큰 홍역을 치렀다. 이에 대한 반발로 작게는 시위부터, 크게는 행정관...
차현진(문과대ㆍ사학과3)  |  2016-10-05 21:20
라인
총학생회장은 ‘뭣이 중헌지’ 정말 모르는가
뭣이 중헌디? 학교를 8년 다니면서 저녁 6시에 끝나는 전학대회는 처음이었다. 문제는 총학생회칙 개정안이었다. 박우주 총학생회장이 제안한 개정안이 발의 전에 취소되었기 때문이다. 현 총학생회칙 제 99조에 따르면 개...
김정현(생특대·생명과학4)  |  2016-09-21 03:54
라인
멍청한 꿈
우리가 학교에서 교육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올바른 사고를 하기 위해서일까, 아님 우리의 인식 수준을 높이기 위해서 일까, 아니면 가장 원초적으로 무언가에 대해 탐구를 하기 위해서 일까. 그 질문에 대해 많은 답들...
황민우(문과대ㆍ국문2)  |  2016-09-19 11:56
라인
서울시 ‘청년수당제도’, 지자체·중앙정부 싸움에서 벗어나 정책으로서 평가되어야
현재 중앙정부에서는 ‘취업성공패키지’등 교육훈련, 취업상담, 단기 일자리제공 등의 간접적 형태의 취업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하지만, 이 정책과 취업률의 상관관계는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지난해 전국 청년 7...
이송미 (정치대ㆍ행정학과3)  |  2016-08-29 19:13
라인
[청심대] 의회경험, 지도자의 필수요건
공부를 잘 한다고 해서 반드시 잘 가르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잘 가르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기 위해선 지식의 습득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쉽게 전달할 수 있는 많은 훈련과 연습, 경험이 필요하기 때문이...
박현수(정치대 정외3)  |  2016-06-08 17:41
라인
[청심대]일장춘몽(一場春夢) 가르치는 대학에서의 춘몽(春夢)
‘재수’, ‘휴학’ 그리고 ‘군대’를 거치고 졸업반에 들어섰다. 이제 대학의 문을 나서며, 사회에 들어갈 시점이다. 나름 미래를 걱정하며 최선의 시간을 보냈지만, 사회는 싸늘하고 주변의 시선은 차갑다. 꿈을 키워 줄...
김규식(이과대 · 물리학전공4)  |  2016-05-13 15:33
라인
[청심대]강의실 구조에 사로잡힌 대학생의 자유로움
입시를 준비하는 한국의 많은 고등학생들은 대학교에 대한 로망을 가지며 힘든 수험생활을 견뎌낸다. 나 역시 대학교에 대한 개인적인 로망을 가지고 힘든 수험생활을 버텨냈다. 나에게는 이 로망이 대학교에서의 강의였다. 수...
박범준(문과대ㆍ미디어커뮤니케이션3)  |  2016-05-13 15:33
라인
[청심대]길을 잃었을 때
길을 잃었을 때, 사람들은 일단 걷거나 잠시 멈춰서 방향을 찾는다. 인생에서도 마찬가지다. 갑자기 여기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의문이 들 때,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겠을 때, 길을 잃었을 때, 우리는 일단 눈앞에 놓인...
문희준(글융대ㆍ융합인재학부4)  |  2016-04-05 20:27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