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진 부문 당선소감] 하늘을 올려다 보며
수상소감이니까 무작정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무엇보다 이런 기회를 마련해주신 건대신문사에게 감사드리고, 부족한 사진을 뽑아주신 심사위원님께도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제게 사과폰을 선물해주신 부모님...
이미지(문과대ㆍ중문1)   |  2017-01-20 13:09
라인
[사진 부문 심사평] 요점은 '사진으로 말하기'
참가자가 대폭 늘어나 아주 기분이 좋았다. 생각 같아서는 여럿에게 상을 주고 싶을 정도로 수준도 향상되었다. 참가자가 늘어나면 심사하는 사람의 고민도 클 수밖에 없다. 그 바람에 전원에게 모두 조언을 해줄 수 없게 ...
곽윤섭 한겨레 선임기자  |  2017-01-20 13:09
라인
[사진 부문 당선작]
이미지(문과대ㆍ중문1)  |  2017-01-20 13:07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