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신임 총장 선출과정을 보며 건대신문사 2020-06-15 10:00
위기를 기회로 삼자 건대신문사 2020-06-15 09:00
공정한 평가 방식이 필요하다 건대신문사 2020-05-22 00:35
인공지능시대, 기술 의존성의 심화에 대응하자 건대신문사 2020-05-22 00:34
제3지대 없는 국회 건대신문사 2020-04-27 15:42
라인
성숙한 시민정신 건대신문사 2020-04-27 15:40
코로나19, 위기 상황일수록 구성원 모두 인내와 소통이 필요 건대신문사 2020-03-31 22:34
익명의 잔인성 재확인시킨 디지털 성범죄, 대처엔 지체 없어야 건대신문사 2020-03-31 22:32
민주적 의사결정의 핵심은 참여와 소통이다 건대신문사 2019-12-07 09:35
우리 시대의 과제 건대신문사 2019-12-07 09:30
라인
데이터분석 전문인력 양성해야 건대신문사 2019-11-20 21:40
리더의 자질 건대신문사 2019-11-20 16:40
저의(底意)를 의심하는 저의 건대신문사 2019-10-10 06:00
학생으로서 누려야 할 권리 건대신문사 2019-10-10 06:00
학내 비정규직 노동자 처우 문제, 관심가져야 한다 건대신문사 2019-09-06 12:27
라인
인문학적 성찰의 시대 건대신문사 2019-09-06 12:25
권력기관 개혁, 정쟁 아닌 삶의 문제다 건대신문사 2019-06-07 14:00
대학 언론의 위기 건대신문사 2019-06-07 14:00
신임 총동문회장에게 기대한다 건대신문사 2019-05-17 10:00
기부와 봉사로 주변을 돌아보자 건대신문사 2019-05-17 1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