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여성주연, 또 다른 흐름의 시작 장예빈 기자 2019-06-07 14:00
디즈니 애니메이션 특별전 관람기 글·사진 박가은 기자 2019-06-07 14:00
내 성격유형은? 장예빈 기자 2019-05-17 12:00
숨겨진 명작을 만날 수 있는 극장, KU시네마테크 글·사진 장예빈 기자 2019-04-03 18:00
겨울이 싫다면 따뜻한 ‘아랍에미리트’로 글·사진 가동민 기자 2019-03-08 02:00
라인
‘티켓파워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대중을 사로잡은 팔색조 매력의 배우, 김혜윤 학우를 만나다 장예빈 기자 2019-01-31 21:44
국민의 뜻에 따라 역사는 흐른다 글·사진 이지은 기자 2018-12-04 03:00
어디까지 혼자 가 봤니? -부산 국제 영화제, 그 생생한 현장 르포 글•사진 장예빈 기자 2018-11-07 08:00
거기가 거기라고? 장예빈 기자 2018-10-03 15:14
Color is my day-long division, joy and torment – Claude Monet 이준열 기자 2018-09-10 10:10
라인
한강을 넘어 센강으로, 그곳에서 길을 찾다 최의종 기자 2018-08-27 00:00
서점을 나온 책방 - 해방촌 독립서점골목 박가은 기자 2018-08-27 00:00
랭면과 평화 이준규 기자 2018-05-20 23:48
신짜오(Xin chào) 하노이! 이승주 기자 2018-05-19 01:05
“잊지 마십시오, 그리고 전해주십시오” 이승주 기자 2018-04-10 08:08
라인
“사랑이 잘…” 생각보다 잘 되지 않는 사랑에 고통 받는 우리들에게 이준규 기자 2018-04-10 06:06
고속철도 타고 강릉여행 이승주 기자 2018-03-05 08:08
치명적인 향기 이준규 기자 2018-03-05 05:05
언어가 담지 못한 마음을 전하는 ‘비언어 커뮤니케이션’ 김예신 기자 2017-12-01 04:44
캠퍼스에 이런 문화재 건물이 있는 것 알고 계셨나요? 유동화 기자 2017-11-19 18:25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