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 대학 상허기념박물관,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 전시 박진수 기자 2020-11-19 02:20
우리의 터전 ‘지구’, 관심이 필요한 때 정여은 기자 2020-06-16 03:32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광주에서 만나는 5·18 당시의 생생한 현장 공예은 기자 2020-05-22 16:06
‘우리;의(衣)’팀 학우들의 새로운 도전, 창신동에서 꿈꾸는 ‘한복 홈웨어’ 공예은 기자 2020-04-29 02:17
‘집콕’ 생활을 즐기는 방법 공예은 기자 2020-04-27 14:58
라인
우리 대학의 발자취, 상허기념관에서 마주하다 공예은 기자 2020-03-31 19:11
영상영화학과 졸업 연극 '500일의 여름일기'팀을 만나다 공예은 기자 2019-12-07 09:00
미디어 시장의 새로운 바람, OTT 서비스 공예은 기자 2019-10-10 08:00
[기획]위로를 전해주는 글, 힐링 에세이 정지원 기자 2019-10-02 20:00
[기획]가깝고도 먼 나라, 러시아를 거닐다 지윤하 기자 2019-10-02 20:00
라인
인생에 있어 중요한 쉼표를 얻다 글·사진 이지은 기자 2019-09-18 22:51
[기획]대중과 함께하는 '인터랙티브 시대' 공예은 기자 2019-09-17 13:59
버리지 말고 지켜주세요,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글·사진 장예빈 기자 2019-09-10 23:27
여성주연, 또 다른 흐름의 시작 장예빈 기자 2019-06-07 14:00
디즈니 애니메이션 특별전 관람기 글·사진 박가은 기자 2019-06-07 14:00
라인
내 성격유형은? 장예빈 기자 2019-05-17 12:00
숨겨진 명작을 만날 수 있는 극장, KU시네마테크 글·사진 장예빈 기자 2019-04-03 18:00
겨울이 싫다면 따뜻한 ‘아랍에미리트’로 글·사진 가동민 기자 2019-03-08 02:00
‘티켓파워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대중을 사로잡은 팔색조 매력의 배우, 김혜윤 학우를 만나다 장예빈 기자 2019-01-31 21:44
국민의 뜻에 따라 역사는 흐른다 글·사진 이지은 기자 2018-12-04 03: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