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대상 없는 화해, 당사자 없는 치유 최의종 기자 2018-10-02 00:37
‘낙태죄 폐지’ 중요한 기로에 서다 이상구 기자 2018-09-10 09:09
“우리도 일하고 싶어요” 이지은 기자 2018-08-27 00:00
처절한 싸움 끝에 얻어낸 핏빛 훈장 이상구 기자 2018-08-27 00:00
풀리지 않은 19세 소녀의 限 최의종 기자 2018-04-10 05:05
라인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최의종 기자 2018-03-28 17:46
"#Me Too?", "#Me First!" 최의종 기자 2018-03-05 06:06
키워드로 돌아보는 2017년 최의종 기자 2017-12-01 05:55
이제는 ‘행동’하는 사람이 될 때 최의종 기자 2017-08-28 09:00
에이토랑, 우리가 만들어 가는 우리의 식당 최수정 기자 2017-04-05 21:44
라인
인턴일기 #7 CSR팀 인턴기자 건대신문사 2016-08-15 12:39
인턴일기 #8 국내항공사 인턴 건대신문사 2016-06-08 17:47
인턴일기 #6 반도체 기업 인턴 건대신문사 2016-04-03 23:03
인턴일기 #5 패션디자인 인턴 건대신문사 2016-03-21 17:32
인턴일기 #4 잡지사 인턴기자 건대신문사 2016-03-09 17:10
라인
인턴일기 #3 특송회사 통관지원팀 인턴 건대신문사 2015-12-06 21:40
인턴일기 #1 일간지 인턴기자 건대신문사 2015-10-23 23:44
#나는 페미니스트입니다 김은서, 이채은, 방민희 기자 2015-03-16 17:23
6년의 투쟁, 그 끝은 70M 굴뚝 위 김남윤 기자 2015-03-04 18:59
등록금 심의 위원회, 민주적 구성방안은 없나? 노기웅, 한결 기자 2015-03-04 16:12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