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94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국의 꿈, 세계에서 더 커지다 박규리 수습기자 2018-06-26 23:45
U리그 중원대학교와 1대1로 비겨, 6권역 3위 유지 가동민 수습기자 2018-06-05 20:43
“몰래카메라 때문에 화장실 가기 겁나요” 박가은 수습기자 2018-06-05 20:36
Voice of voiceless- 장애학우 편 김예신 기자 2018-06-05 00:32
“K-LAB에서 창업의 꿈 실현하자” 김남윤 기자 2018-06-05 00:24
라인
비흡연권을 위한 흡연구역·부스 설치 ‘미흡’ 박규리 수습기자 2018-06-05 00:19
2018 문과대 학생회장 보궐선거, 단독출마한 <모.모> 92% 지지로 당선 이지은 수습기자 2018-06-05 00:04
“팀에 필요한 선수가 되겠다” 가동민 수습기자 2018-06-05 00:03
실험실습 만족하십니까? - 공과대학 편 김예신 기자 2018-06-04 23:57
대동제 공연 MC, '미투 운동' 농담 소재로 사용해 논란 박다은 수습기자 2018-06-04 23:55
라인
KU 밀착형 전공체험 프로그램 열려 이준열 수습기자 2018-06-04 23:26
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장예빈 수습기자 2018-06-04 23:25
2018 상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 개최 이상구 수습기자 2018-06-04 23:23
미술·디자인 실기대회 열려 박다은 수습기자 2018-06-04 23:21
우리대학 청년창업, 새로운 로드맵 제시하다 이다경 기자 2018-06-04 23:17
라인
우리대학 윤대진 연구팀, ‘식물이 추위를 견디는 원리 규명’ 이승주 기자 2018-06-03 08:50
실험실습 환경 만족하십니까? - 예술디자인대학 편 김예신 기자 2018-05-20 23:12
우리대학 78:74로 동국대 제압 가동민 수습기자 2018-05-20 22:58
우리대학 최대 축구대회 건대스리가 개최 불발 가동민 수습기자 2018-05-20 22:55
미드미 가는 청춘 연합 체육대회 가동민 수습기자 2018-05-20 22:53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