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01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2019학년도 등록금 인하 운동 열려 박가은 기자 2019-01-10 16:12
우리 대학 2019 신년하례회 열려 가동민 기자 2019-01-04 13:31
53대·54대 중앙운영위원회 이·취임식 열려 박가은 기자 2018-12-17 21:43
허 부총장 “캠퍼스 간 다전공 신청자격 완화, 총장과 재논의” 이준열 기자 2018-12-07 19:15
총학생회 <利:action> “서울캠 학생 수업권 지장에 강경히 대응할 것” 박가은 기자 2018-12-06 21:55
라인
총학생회 “법인, 김 前 이사장 부정·비리 관련 정원 감축 시 학생들 불이익 받지 않게 해라” 이지은 기자 2018-12-05 12:01
PRIME사업, 3년의 발자취를 밟아본다 박가은 기자 2018-12-04 03:00
2018 건대신문 문화상 이지은 기자 2018-12-04 03:00
서울·글로컬캠퍼스 다전공 장벽 해소 최의종 기자 2018-12-04 03:00
새롭게 선보인 창의융합학습공간 K-CUBE 건대신문사 2018-12-04 03:00
라인
건대교지 호외 발간, 학생자치언론기구인 교지의 향방은? 박다은 기자 2018-12-04 03:00
현행 강의평가제, 대안은 없나 이준열 기자 2018-12-04 03:00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정기총회 장예빈 기자 2018-12-04 03:00
우리대학 교수 육아휴직, 첫걸음 떼다 박규리 기자 2018-12-04 01:00
서현석 원주 DB 지명, 이용우 신인상, 최진광 어시스트상 수상 가동민 기자 2018-12-04 01:00
라인
도서관 사물함 무단 사용 물의 가동민 기자 2018-12-04 01:00
대학본부와 협력하면서도 학생 권익 보호에 앞장설 것 박다은 기자 2018-12-03 10:57
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장예빈 기자 2018-12-03 10:42
PRIME사업 성과보고회 개최 박가은 기자 2018-12-03 10:41
제51대 총학생회 <청심> 선본 64.6% 득표율로 당선 박다은 기자 2018-11-23 02:4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