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01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2019년 건국의 문학예술을 이끌 주인공을 찾아요" 이상구 기자 2018-11-19 10:10
“범죄 예방” vs “프라이버시 침해” 이승주 기자 2018-11-19 10:10
“우리대학, 이렇게 이끌겠습니다” 건대신문사 2018-11-19 10:00
올해도 동연 회장단 후보 기근 이준열 기자 2018-11-19 10:00
총학생회 단독 후보 <청심> 선본 공청회 박가은 기자 2018-11-19 10:00
라인
W(더블유) ‘모든 학우들이 소망하는 가치 있고 폭넓은 복지 실현’ 애담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풍족한 학생사회 만든다’ 박규리 기자 2018-11-19 10:00
정부, 우리대학 스마트팩토리에서 ‘기술혁신형 창업 활성화’ 관계기관 간담회 개최 이준열 기자 2018-11-19 10:00
SW산업의 뿌리, 플랫폼 개발 관심 커 박가은 기자 2018-11-19 10:00
인문 융합 페스티벌 성황리 열려 최의종 기자 2018-11-19 10:00
전과 문턱 낮아진다 최의종 기자 2018-11-19 10:00
라인
매듭, 선거시행세칙 위반으로 후보자 자격 박탈돼 가동민 기자 2018-11-19 10:00
“학생자치기구 기능 재확립, 전학대회 전면 개편” 박다은 기자 2018-11-19 10:00
등록금심의소위원회 결정 둘러싼 동상이몽 박다은 기자 2018-11-07 01:00
<대학교육혁신원> 2017 KU재학생 대상 조사 결과 재학생 80% “다양한 수업 개설 필요” 이승주 기자 2018-11-07 01:00
‘THE’ 세계 대학 평가, 국내 14위 기록 최의종 기자 2018-11-07 01:00
라인
승부 조작 거절한 우리대학 동문 이한샘 선수 가동민 기자 2018-11-07 01:00
우리대학 전국체전 金6·銀7·銅6 쾌거 가동민 기자 2018-11-07 01:00
복지에는 힘썼으나 대학본부 관계 미숙 박다은 기자 2018-11-06 22:00
공사 소음은 크고, 열람실 지정석 기계는 먹통 가동민 기자 2018-11-06 22:00
논란 속 임시 전학대회 열려 이준열 기자 2018-11-06 22: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