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06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대신문에서 알려주는 새내기를 위한 꿀팁 글·사진 박가은 기자 2019-02-01 04:00
“대학 생활의 핵심은 장학금이죠?!” 이지은 기자 2019-02-01 04:00
학사 제도 정확히 알고 학교 다니자! 가동민·박다은 기자 2019-02-01 04:00
대학 생활의 시작 수강 신청 - 첫 단추를 잘 끼워보자! 가동민 기자 2019-02-01 04:00
우리 대학 캠퍼스를 소개합니다 건대신문사 2019-02-01 04:00
라인
새내기라면 꼭 기억하세요! 박가은·이지은 기자 2019-02-01 04:00
2019년 첫 대회 좋은 결과 거둬 가동민 기자 2019-02-01 04:00
국제 프로그램으로 경험하는 해외 CAMPUS LIFE 가동민 기자 2019-02-01 04:00
"이번 역은 건대입구, 건대입구역입니다" 건대신문사 2019-02-01 04:00
우리 대학 시각장애인 유도 블록 추가 설치 박다은 기자 2019-02-01 04:00
라인
KUL:HOUSE, 3월 1일부터 신입생 포함 정규입사 시작 박다은 기자 2019-02-01 04:00
PRIME 장학, 올해부터는 교비로 지원 박가은 기자 2019-02-01 04:00
2019 신입생 모집 경쟁률 이준열 기자 2019-02-01 04:00
마지막 등록금 인하 운동 열려 박가은 기자 2019-01-24 16:15
2019학년도 등록금 인하 운동 열려 박가은 기자 2019-01-10 16:12
라인
우리 대학 2019 신년하례회 열려 가동민 기자 2019-01-04 13:31
53대·54대 중앙운영위원회 이·취임식 열려 박가은 기자 2018-12-17 21:43
허 부총장 “캠퍼스 간 다전공 신청자격 완화, 총장과 재논의” 이준열 기자 2018-12-07 19:15
총학생회 <利:action> “서울캠 학생 수업권 지장에 강경히 대응할 것” 박가은 기자 2018-12-06 21:55
총학생회 “법인, 김 前 이사장 부정·비리 관련 정원 감축 시 학생들 불이익 받지 않게 해라” 이지은 기자 2018-12-05 12:01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