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대적 변화에 맞춰 각자의 민주주의를 갖자 이준열 기자 2019-12-06 21:00
고래 싸움에 등 터진 새우 이지은 기자 2019-12-06 21:00
‘악플’에 대한 방책이 시급하다 이지은 기자 2019-11-19 22:30
‘학생대표’라는 자격을 가진 학생이라면 이준열 기자 2019-10-10 06:00
운동하고 공부도 하는 대학 선수들 가동민 스포츠부장 2019-09-06 12:01
라인
‘당연함’의 상실 박다은 대학1부장 2019-06-07 14:00
학생들을 우선시해 주세요 이지은 대학2부장 2019-06-07 14:00
대리출석, 보는 사람이 없어도 박가은 부편집국장 2019-05-17 10:00
올바른 정의, 모두가 만들어내야 할 문제 장예빈 문화부장 2019-05-17 10:00
[취재수첩]대학언론의 수직적 조직 문화 박가은 부편집국장 2019-04-03 23:00
라인
4차 산업혁명과 멋진 신세계 이준열 시사부장 2019-04-03 06:00
사라져가는 빛 -인문학은 여전히 우리에게 중요하다 이지은 대학2부장 2019-04-03 06:00
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 박가은 부편집국장 2019-03-07 20:00
“지금 마주하고 있는 직원은 고객님의 가족 중 한 사람일 수 있습니다” 박다은 대학1부장 2019-03-07 20:00
무지의 특권 이준규 문화부장 2018-12-04 22:00
라인
흙더미에 파묻힌 평화 올림픽 이승주 부편집국장 2018-09-10 10:10
완전한 광복을 위해 김예신 기자 2018-08-27 08:49
투표의 무게 김남윤 기자 2018-06-05 03:07
<건대신문> 표류기 이다경 부편집국장 2018-06-05 03:00
위로 김예신 기자 2018-05-19 23:1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