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당연함’의 상실
두 번째 대학인 건국대는 거의 입학과 동시에 필자에게 ‘문화 충격’을 주었다. 전에 다니던 대학과는 다른 점이 눈에 들어왔다. OT현장...
박다은 대학1부장  |  2019-06-07 14:00
라인
학생들을 우선시해 주세요
종강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교내에 일어난 사건이나 상황들을 돌이켜보면 학생이 우선시 되지 않는 일들이 종종 발생해 학교에 실망감을...
이지은 대학2부장  |  2019-06-07 14:00
라인
대리출석, 보는 사람이 없어도
무심코 저지른 사소한 행동이 종종 큰 대가가 되어 돌아온 적이 있다. 누구나 한 번쯤 해본 일이고 나만 하는 행동이 아니라면 걸린 입장...
박가은 부편집국장  |  2019-05-17 10:00
라인
올바른 정의, 모두가 만들어내야 할 문제
올해 초,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들며 사람들을 충격에 빠뜨린 엄청난 사건이 있었다. TV 프로그램과 음악 등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으...
장예빈 문화부장  |  2019-05-17 10:00
라인
[취재수첩]대학언론의 수직적 조직 문화
최근 대학언론의 선후배간 수직적 조직 문화가 화두에 오르고 있다. 예부터 조직은 원활한 운영과 선후배간 교육의 목적을 위해 수직적 구조를 택해왔다. 조직의 효율성을 위해서는 수직적 관계는 필요하다. 선배가 후배에게 ...
박가은 부편집국장  |  2019-04-03 23:00
라인
4차 산업혁명과 멋진 신세계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의 발전으로 연결성을 크게 향상해 산업의 전반적인 환경을 바꾸는 사회적 대변혁을 일컫는다. 이미 많은 기관과 기...
이준열 시사부장  |  2019-04-03 06:00
라인
사라져가는 빛 -인문학은 여전히 우리에게 중요하다
강의를 듣고 난 후 “현대 사회에서는 인문학에 대한 가치가 상실되고 있어 안타깝다”는 교수님의 말씀이 머릿속에서 잊히지 않았다. 교수님...
이지은 대학2부장  |  2019-04-03 06:00
라인
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1919년, 일제의 식민통치에 억압받던 선조들이 독립을 외치며 대한민국이 시작됐다. 3·1...
박가은 부편집국장  |  2019-03-07 20:00
라인
“지금 마주하고 있는 직원은 고객님의 가족 중 한 사람일 수 있습니다”
“지금 마주하고 있는 직원은 고객님의 가족 중 한 사람일 수 있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는 고객들의 갑질에 고통받는 직원들을 위해 ...
박다은 대학1부장  |  2019-03-07 20:00
라인
무지의 특권
「전체주의의 기원」에서 한나 아렌트는 우리에게 사회적 관심을 촉구한다. 공동체에 무관심해질수록 사회적으론 독재자가 탄생하고 개인적으로는...
이준규 문화부장  |  2018-12-04 22:00
라인
흙더미에 파묻힌 평화 올림픽
얼마 전 인터넷에서 평창올림픽의 개-폐회식이 열린 올림픽 플라자가 황량한 흙더미로 변한 사진을 보았다. 한때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
이승주 부편집국장  |  2018-09-10 10:10
라인
완전한 광복을 위해
8월의 달력, 새빨간 숫자 하나가 눈에 든다. 저 핏빛 숫자에서 그 시대의 투쟁, 희생, 한(恨)을 본다. 일제 칼날 아래 흐린 피는 ...
김예신 기자  |  2018-08-27 08:49
라인
투표의 무게
오는 13일 전국에서 시·도지사 및 구·시·군의장, 교육감 등을 뽑는 지방선거가 실시된다. 선거철일 때 밖에 돌아다니다보면 후보자의 현...
김남윤 기자  |  2018-06-05 03:07
라인
<건대신문> 표류기
이번 1342호가 기자로서 마지막 신문이 된다. 작년 4월 수습기자로 입사해 8월부터는 문화부 기자로 활동했고, 올해 3월부터는 부편...
이다경 부편집국장  |  2018-06-05 03:00
라인
위로
하던대로만 해라. 아버지가 습관처럼 하시는 말이다. 당신의 말씀은 나태했던 나를 채찍질하기도 했지만 언젠가 삶이 고될 때는 그 격려에 ...
김예신 기자  |  2018-05-19 23:19
라인
토사구팽을 다시 생각하며
춘추전국시대에 월나라 구천이 패권을 차지 할 수 있도록 도와준 명신이 바로 범려와 문종이다. 월나라 구천은 범려와 문종의 공을 치하하기...
이다경 기자  |  2018-04-10 02:02
라인
그래서 당분간 ‘롤모델’은 없을 듯하다
“우리 모두 화살이 되어/ 온몸으로 가자./허공 뚫고/ 온몸으로 가자./가서는 돌아오지 말자./ 박혀서 박힌 아픔과 함께 썩어서 돌아오...
이다경 기자  |  2018-03-05 04:04
라인
성공한 올림픽의 그늘
지난 달, 우리나라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개최했다. 화려한 개막식, 선수들의 뛰어난 기량, 남북관계 등 대회 관련 다양한 사건들이 주목을 ...
이승주 기자  |  2018-03-05 04:04
라인
때론 협상 대신 외고집 부리는 총학생회 되기를
49대 총학생회 을 학생기자로서 지켜보면서 크게 느낀 점이 두 가지가 있다. 첫 번째는 ‘나는 하지 말아야지’다.내가 옆에서 지켜 본 ...
이용우 미디어부·대학부 부장  |  2017-12-01 06:06
라인
대학생의 생활비에 대하여
‘한국 친구들은 대학 가서도 부모님께 용돈 받고 산다며?’ 외국 학생들이 묻는다. 그들은 한국의 구조적인 상황을 이해하지 못한다. 우리나라의 최저시급과 월세에 대해 알고 나면 되묻지 않을 것이다. 미국의 시급은 만 ...
유동화 기자  |  2017-11-09 11:09
여백
최근 인기기사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