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꿈을 유기하지 마세요” … 따끈따끈한 신인 웹툰 작가, ‘꿈나무’를 만나다 김현명 기자 2017-05-20 23:55
어느 익명에 가려진 사회의 이면 <언노운 걸> 홍유진 교수 2017-05-17 18:48
[홍유진 교수의 영화 비평] 달빛 아래 선 모두가 블루, <문라이트> 홍유진 교수 2017-04-05 21:29
당신 마음의 안녕을 묻는 <헬로, 미켈란젤로展> 김현명 기자 2017-04-05 17:31
장안벌은 지금 포켓몬 삼매경 김현명 기자 2017-03-08 15:32
라인
‘포켓몬 마스터’라면 알아야할 포켓몬고에 대한 4가지 김현명 기자 2017-03-08 15:29
방학은 문학과 함께 어때요? ‘낡은 편견’ 깨뜨리는 ‘젊은 문예지’ 김현명 기자 2016-12-23 11:58
2016 유니브엑스포 서울, 신촌 연세로에서 열려 김현명 수습기자 2016-06-06 18:58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