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소설부문 당선작] 영원의 순간 이윤경 (문과대·국문3) 2017-12-01 10:28
[소설부문 심사평]인간심리 조밀하게 그린 깔끔한 문장력 돋보여 김홍신 작가ㆍ전 건국대 석좌교수 2017-12-01 10:28
[소설부문 당선소감] 하루하루 쌓인 사랑이 온생의 사랑이 된다 이윤경 (문과대·국문3) 2017-12-01 10:27
[소설 부문 당선소감] 독자에게 빚진 상 박수현(정치대ㆍ정외4) 2016-12-23 11:47
[소설 부문 심사평] 문학의 길로 한 걸음 전진 김홍신(작가ㆍ전 건국대 석좌교수) 2016-12-23 11:46
라인
[소설 부문 당선작] 하우스 박수현(정치대ㆍ정외4) 2016-12-23 11:44
짝사랑 '시'에게 한걸음 이세인(문과대·국문2) 2014-12-10 01:46
[시부문 심사평] 아름다운 산책자의 마음 나희덕(시인·조선대 문예창작과 교수) 2014-12-10 01:41
[시부문 당선작] 휴가(休家) - 묘지 산책2 이세인(문과대 ·국문2) 2014-12-10 01:36
[사진 부문 당선작] 김도형(건축대·건축학부1) 2014-12-09 00:08
라인
[사진부분심사평] 곽윤섭(한겨레21·사진팀 팀장) 2014-12-08 23:58
[사진 부문 당선작]되돌릴 수 없는 시간 김도형(건축대·건축학부1) 2014-12-08 23:42
[사진 부문 당선작]그 안엔 비밀정원 김도형(건축대·건축학부1) 2014-12-08 23:35
[소설 부문 당선소감] 자랑스런 나에게 홍은지 (문과대ㆍ국문3 ) 2014-12-08 23:07
[소설 부문 심사평] ‘별이 빛날 밤’을 꿈꾸는 단단함이 좋았다 김진기 (문과대 ・국문) 교수 2014-12-08 23:06
라인
[소설 부문 당선작] 별이 빛날 밤 홍은지(문과대ㆍ국문3) 2014-12-08 23:03
[사진 부문 당선작] 유상호(정치대ㆍ부동산3) 2012-12-03 16:36
[소설 부문 당선작] 싱글 사이즈 이호선(경영대ㆍ경영2) 2012-12-03 16:16
[시 부문 당선작] 배꼽 서형민(공과대ㆍ미생공4) 2012-12-03 16:14
[사진 부문 당선소감] 주변의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즐거움 유상호(정치대ㆍ부동산3) 2012-12-03 16:11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