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대학, 명문사학 반열에 들어서려면 '조직'만을 위한 정책 탈피해야
흔히들 정치인들이 정책을 펼 때마다 하는 말이 있다. ‘국민을 위해서 일하겠다’는 말이다. 하지만 내용을 면밀히 살펴보면 정치인들이 정...
최의종 편집국장  |  2018-12-04 22:00
라인
우리의 시대적 과제, 평화의 소녀상 건립
작년 12월 21일 대구대학교 경산캠퍼스에 국내 대학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된 이후로는 대학가에서 평화의 소녀상 건립 물결이 ...
최의종 편집국장  |  2018-11-20 01:00
라인
학생 자치란 무엇인가?
대학가 학생자치기구가 뜨거운 감자가 되고있다. 지난달 15일 성균관대에서는 학생총투표를 실시해 찬성으로 83.04% 총여학생회의 최종 ...
최의종 편집국장  |  2018-11-07 08:00
라인
각 계에 유일한 박사가 필요하다
우리는 간편한 곽 화장지 ‘크리넥스’를 자주 사용한다. 크리넥스가 처음 우리나라에 소개된 것은 1971년 ‘유한킴벌리’로부터이다. 유한...
최의종 편집국장  |  2018-10-01 00:00
라인
우리는 인권이라는 단어를 알고 쓰는 걸까
인권이라는 단어가 유행이다. 우리대학에서는 얼마 전 인권센터가 만들어졌고, 총학생회에서도 인권위원회가 그 기능을 하고 있다. 인권을 표...
최의종 편집국장  |  2018-09-10 10:10
라인
‘물에 물 타기’ 같은 요즘 정치권
필자의 기억에 2002년은 정말 많은 일이 있었던 해였다. 2002 FIFA 한·일 월드컵, 연평해전 등 2016년 겨울만큼 우리나라의...
최의종 편집국장  |  2018-08-27 08:46
라인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건 2주기를 맞이하며
지난 5월 28일은 우리대학과 가까운 구의역에서 발생한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 사고’2주기가 되는 날이었다. ‘구의역 스크린도어사망 ...
최의종 편집국장  |  2018-06-05 02:55
라인
새로운 인간관계를 마주하게 될 새내기들에게 하고 싶은 말
새 학기가 시작됐다. 1학기의 시작과 2학기의 시작을 굳이 구분하자면 1학기에는 좀 더 새로운 사람을 만날 기회가 많다. 고등학교를 졸...
최의종 편집국장  |  2018-03-05 04:04
라인
갈등 관리하기
아마 모두가 한 번쯤 이런 말을 들어봤을것이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 너무나도 흔한 말이라 어떻게 보면 상투적이라고 느낄 법한 ...
최수정 편집국장  |  2017-12-01 06:06
라인
그래도 꼭 투표해야 하는 이유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제 50대 총학생회 및 각 단과대 학생회선거 투표가 실시된다. 특히 이번 선거는 학우들 사이에서 총학생회 후...
최수정 편집국장  |  2017-11-19 18:14
라인
자존감은 모든 일의 시작
한때 이라는 책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적이 있다. 그리고 지금도 몇몇 대형 서점의 베스트셀러 목록에서 이 책을 찾아볼 수 있다. 제...
최수정 편집국장  |  2017-09-26 13:34
라인
나의 시선, 나의 기준.
우리나라에서는 사람들이 타인의 시선에 신경을 너무 많이 쓰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그 대표적인 예로 혼자 밥 먹기, 일명 ‘혼밥’을...
최수정 편집국장  |  2017-06-07 23:13
라인
우리 누구나 꼰대가 될 수 있다
“요즘 것들은 버르장머리가 없어. 어른이 탔는데 자리도 양보를 안 하네...” 지하철을 타면 종종 들을 수 있는 말이다. 이런 상황에 ...
최수정 기자  |  2017-05-17 18:37
라인
누구에게나 말할 수 없는 비밀이 있다
‘말할 수 없는 비밀’이라는 문구를 들으면 아마 많은 사람들은 2008년에 개봉한 대만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이 딱 떠오를 것이다. 이 영화의 두 주인공은 시간을 뛰어넘는 사랑을 한다. 여주인공이 시간여행자라는...
최수정 편집국장  |  2017-04-05 21:51
라인
떠나는 이의 푸념
편집실을 떠난다. 시원섭섭할 줄 알았더니 그냥 시원하기만 하다. 학보사 기자’라는 이름을 달고 쓸 수 있는 마지막 글이라고 생각하니 너...
심재호 기자  |  2017-03-08 16:17
라인
[활수천] 약삭빠른 숫자와 선 긋기의 마술
우리는 실업과 같이 소위 ‘만연한 ’문제들을 다룰 때, 몹시 관대해지는 경향이 있다. 구태여 설명하지 않더라도 이미 다 알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그것이 일상에 밀접한 문제라면, 답은 이미 나와 있는 문제나 다름없다...
심재호 기자  |  2016-09-19 23:17
라인
[활수천] 상아탑도 못되고, 장사꾼도 못되는
오늘날 대학에 제기되는 가장 흥미로운 비판은 “대학이 자꾸만 장사를 하려고 든다”는 지적이 다. 우 리의 통념 속에서, 대학 은 ‘속물적인 것’으로부터 가장 멀리 떨어져있어야만 하는, 지성의 전당이어야만 하는 곳 중...
심재호 기자  |  2016-08-29 19:10
라인
[활수천]세상엔 아직 고쳐야 할 외양간이 많다.
건대입구역에서 한 정거장. 그곳에 위치한 구의역에서 스크린 도어 수리 작업을 하던 19살의 꽃다운 청년 김 군이 진입하는 열차에 치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안전을 위해 설치된 스크린도어가 청춘의 꿈을 앗아간, 참...
권동욱 편집국장  |  2016-06-08 17:37
라인
[활수천]상식이 통하는 사회
유난히도 춥고 시끌시끌했던 지난 2012년 겨울, 차기 대통령 후보들의 대권을 향한 치열한 경쟁이 한창이었을 때이다. 안철수 현 국민의당 대표는 당시 ‘안철수의 생각’이란 책을 내더니, 곧 대권에 도전한다는 기사가 ...
권동욱 편집국장  |  2016-05-13 15:27
라인
[활수천]가만히 있다간 '가마니'된다
가끔 우리는 ‘가만히 있다간 가마니 된다’는 유치한 농담을 하곤 한다. 그러다 문득 생각이 들었다. 정말 가만히 있으면 가마니 될까?예로부터 어른들은 아이들이 자신의 말에 토 달지 않고, 그저 시키는 대로 따라주길 ...
권동욱 편집국장  |  2016-04-05 13:01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