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92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턴 제도, 청년들의 절박함을 이용하지 않길
청년취업난이 심각하다. 인력을 덜 뽑는 탓도 있지만, 기업들이 인력을 늘려도 경력직을 먼저찾는 현실이 청년들의 구직난을 부채질하고 있다. 기업은 치열한 취업 경쟁 속에 있는 청년들에게 회사에서 일해 본 경험과 경력을...
건대신문  |  2017-08-28 10:10
라인
도서관의 적극적 활용이 필요
우리 학교 상허기념도서관은 국내 최대 규모의 대학 도서관이다. 120만권이 넘는 장서와 2200여석의 열람석이 준비되어있다. 도서관에 가보면 주요 열람실에는 많은 학생들이 수험서와 교재등을 들고 공부에 열중하고 있다...
건대신문  |  2017-08-28 10:00
라인
여행의 그늘
여름이 다가오면 대형서점의 진열대엔 각종 여행서적이 가득 올려진다. 매대에 나온 여행서적들은 어서 멋진 여름 휴가를 즐기라고 큰 소리로 외쳐댄다. 운 좋게도 이번 여름, 2주 동안 유럽 5개국의 도시를 여행할 수 있...
유동화 기자  |  2017-08-28 09:50
라인
언론이 '언론'다운 나라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100일이 지났다. 지난 17일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을 통해 100일 동안의 공과 과를 ...
최의종 기자  |  2017-08-28 09:40
라인
세종시대와 인재 등용 함께하는 정치의 표본
왕으로서 정치가로서 세종의 위대함을 부인하는 한국인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우리의 문자인 훈민정음 창제를 비롯하여, 백성들을 위한 &#...
신병주(문과대ㆍ사학과)교수  |  2017-08-28 09:30
라인
이번 여름, 새로운 도전을 결심하다
대학교에 오면 하고 싶은 것만 하며 살 수 있다는 주변인들의 어리석은 말을 믿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고등학교 때 대학을 염두에 ...
홍인기(상경대·경제1)  |  2017-08-28 09:20
라인
새내기의 두 가지 고민
기나긴 수험생활을 끝내고, 대학교 캠퍼스에 들어온 지 어느덧 한 학기가 지났다. 매일 아무 생각 없이 입었던 교복 대신 어떤 옷을 입을...
이승주 기자  |  2017-08-28 09:10
라인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
어느덧 한 학기가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3월부터 6월까지. 어떻게 보면 길게 느껴지기도 하고 짧게 느껴지기도 하는 기간이다. 많은 학우들이 한 학기동안 정말 많은 일을 겪었을 것이다. 그런 일들을 겪으면서 ...
건대신문  |  2017-06-07 23:43
라인
새로운 시대를 함께 열어가자
6월 14일부터 기말고사가 시작되어 2017년 1학기가 막을 내린다. 한 학기가 끝나면 다음 학기를 준비해야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지만, 2017년 1학기말은 혁명적이라고 불러야 마땅한 변화가 학내외에서 이루...
건대신문  |  2017-06-07 23:40
라인
창업마인드는 내 미래를 변화시킨다.
요즘 우리나라에서 대학 졸업 때 자신이 원하는 곳에 취업하기란 정말 어렵고 너무 힘들다. 기업에서 뽑아주는 채용인원은 줄었고 반대로 취...
정현호 창업지원단 겸임교수  |  2017-06-07 23:37
라인
왕보다 백성에게 충성한 선비-회재 이언적
“좋아하고 싫어하고 취하고 버리는 것이 의리에 맞고 많은 사람의 정서에 화합하면 반드시 천심과 합치할 것이다.” -회재 이언적의 「일강...
이도남 사학과 강사  |  2017-06-07 23:31
라인
대동제 없는 밤
5월 15일과 16일은 대동제였다. 넓은 캠퍼스는 그야말로 사람으로 바다를 이루고 사람으로 산을 이루었다. 축제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봄...
오병우(문과대·철학3)  |  2017-06-07 23:29
라인
더 가치 있거나 덜 가치 있는 삶은 없다
기자로서 에 총학생회장, 교수 혹은 잘나가는 동문의 이야기가 아닌 우리대학에 다니는 학우들의 인생 이야기를 싣고 싶었다. 이번 학기 동안 연재된 는 그런 욕심에서 시작됐다. 하지만 평범한 학우들의 목소리를 싣겠다는 ...
유동화 기자  |  2017-06-07 23:16
라인
나의 시선, 나의 기준.
우리나라에서는 사람들이 타인의 시선에 신경을 너무 많이 쓰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그 대표적인 예로 혼자 밥 먹기, 일명 ‘혼밥’을...
최수정 편집국장  |  2017-06-07 23:13
라인
비정규직 문제에 관심을 갖자
‘실업’은 현재 우리 사회에서 큰 이슈가 되는 사안 중 하나다. 지난 9일에 치러졌던 제 19대 대선에서도 후보들은 선거유세 기간에 우리나라의 실업 문제를 인식하며 다양한 일자리 공약을 내세우기도 했다. 취업이 힘들...
건대신문사  |  2017-05-17 18:40
라인
‘화합’과 ‘소통’ 그리고 ‘혁신’
2017년 5월은 공교롭게도 나라와 우리 대학 모두에게 새로운 출발을 내딛게 하였다. 나라는 선거를 통한 정권교체를 통해 새로운 문재인 대통령시대가 열렸으며 우리 대학은 설립자의 장손녀인 유자은 상임이사가 5월 15...
건대신문사  |  2017-05-17 18:39
라인
우리 누구나 꼰대가 될 수 있다
“요즘 것들은 버르장머리가 없어. 어른이 탔는데 자리도 양보를 안 하네...” 지하철을 타면 종종 들을 수 있는 말이다. 이런 상황에 ...
최수정 기자  |  2017-05-17 18:37
라인
문 대통령 혼자선 청춘의 눈물을 닦아줄 수 없다
몇 년 전부터 청춘보다는 ‘헬조선에서 흙수저를 물고 태어난 N포세대’라는 말이 더 익숙해졌다. 한국의 각종 수치를 보면 그 표현에 익숙...
이용우 기자  |  2017-05-17 18:35
라인
우리들의 깨어있는 눈, 조직된 힘
작년 10월 말부터 시작된 촛불집회를 시작으로 이루어낸 전례 없었던 현직 대통령의 탄핵, 그리고 9년 만의 정권교체. 그 모든 과정은 ...
방현주(문과대·철학강사)  |  2017-05-17 18:32
라인
빛나는 패자들
졌지만 잘 싸웠다. 가장 흔하고 진부하지만, 또 이만큼 패자에 대한 위로와 격려, 존중을 나타내기 좋은 말도 없다. 이번 대선에서도 빛...
오정훈(문과대·영문2)  |  2017-05-17 18:28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