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97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생 장학제도 좀 더 신중한 운영 필요 건대신문사 2019-03-07 20:00
악기를 다룬다는 것 정명수(이과대·물리18) 2019-03-07 20:00
3·1혁명 100년과 ‘건국’의 뜻 손석춘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 2019-03-07 20:00
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 박가은 부편집국장 2019-03-07 20:00
[만평] 박제정 기자 2019-03-07 20:00
라인
처음엔 다 그래 가동민 편집국장 2019-03-07 20:00
숙제를 충실히 하는 삶 건대신문사 2019-03-07 20:00
“지금 마주하고 있는 직원은 고객님의 가족 중 한 사람일 수 있습니다” 박다은 대학1부장 2019-03-07 20:00
성인이 되어서 마주하는 또 다른 시발점 장예빈 문화부 기자 2019-02-01 04:00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가동민 대학부 스포츠팀 기자 2019-02-01 04:00
라인
[만평] 화이팅 새내기! 박제정 기자 2019-02-01 04:00
광장의 중심에서 해방을 외치다 이준열 문화부 기자 2019-02-01 04:00
아쉽고 아쉽다 박규리 기자 2018-12-04 22:00
사총협의 요구, 일리와 우려가 공존한다 건대신문사 2018-12-04 22:00
[만평]청심에게 하고 싶은 말 박제정 기자 2018-12-04 22:00
라인
좋은 강의가 필요하다 건대신문사 2018-12-04 22:00
이어폰 밖 노래 소리에 이어폰을 뺀 적 있다면, 당신은 ABS를 알고 있다 박은혜 ABS 국장 2018-12-04 22:00
'몫이 없던 자들'의 외침이 대학가에도 울려 퍼지길! 조은평 문과대 철학과 강사 2018-12-04 22:00
우리대학, 명문사학 반열에 들어서려면 '조직'만을 위한 정책 탈피해야 최의종 편집국장 2018-12-04 22:00
무지의 특권 이준규 문화부장 2018-12-04 22: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