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변화의 물결과 우리들 건대신문사 2011-03-16 23:35
새터 악습의 고리, 이제는 끊을 때 건대신문사 2011-02-27 15:41
등록금 인상과 법인 전입금 건대신문사 2011-02-27 15:37
재단과 대학 그리고 동문회 건대신문사 2010-12-07 17:35
하루빨리 비대위 인준해 등록금 협의 대비해야 건대신문사 2010-12-04 15:57
라인
선거일정 다른 단과대 투표독려 내실 기해야 건대신문사 2010-12-01 04:07
총장과의 대화가 성공적이었던 이유 건대신문사 2010-12-01 04:06
2010년 학생사회 최후의 과제로 남은 총학재건 건대신문사 기자 2010-11-09 20:35
학점인플레 대책 마련해야 건대신문사 기자 2010-11-09 20:24
총투위, 학생 위한 목표 되새겨야 건대신문사 기자 2010-11-04 20:57
라인
교수업적평가 제도 개선안에 대하여 건대신문사 기자 2010-11-04 20:45
김 총장의 등록금 발언 보다 신중했어야 건대신문사 기자 2010-09-28 02:53
인문주간 행사에 박수를 보내며 건대신문사 기자 2010-09-28 02:18
개혁과 조직의 흥망 건대신문사 기자 2010-09-16 17:52
경영대 학우 교육환경개선 조속히 이뤄져야 건대신문사 기자 2010-09-16 17:49
라인
부당한 학생 피해, 학자금대출제한제도 개선해야 건대신문사 기자 2010-09-08 20:05
신임 김총장에게 드리는 제언 건대신문사 기자 2010-09-08 20:04
무분별한 영어강의비율 확대는 피해야 건대신문사 기자 2010-07-20 19:41
차기총장 선임과 대학발전 건대신문사 기자 2010-07-20 19:40
총장 선임, 늦은 만큼 철저한 준비를 바탕으로 시행해야 건대신문사 기자 2010-06-08 18:45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