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7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우들의 자발적 목소리 담는 총학 만들 것” 정책공청회 특별취재 2004-11-22 00:00
참여 이끌어내기 위한 진지한 고찰 필요 김지현 기자 2004-11-22 00:00
학교 직영, 외부업체 경쟁 어느것이 더 합리적인가? 최승섭 기자 2004-11-22 00:00
테크놀러지의 발달과 번뜩이는 창의력이 만나다 설동명 기자 2004-11-22 00:00
“공직생활하며 만나는 사람들에게 최선을” 김봉현 기자 2004-11-22 00:00
라인
'새로고침', '좋은친구' 총학선거 후보등록 김지현 기자 2004-11-10 00:00
17대 총여학생회 선거 경선 김지현 기자 2004-11-09 00:00
담임선생님의 따뜻한 면모를 풍기는 교수님 김하나 기자 2004-11-08 00:00
비정규직 실태를 논한다 ‘제24회 장안모의국무회의’ 현제훈 기자 2004-11-08 00:00
금기터널을 뚫고 여성주의 발견하다 송희승 기자 2004-10-11 00:00
라인
“교환학생, 내 인생의 큰 전환점” 현제훈 기자 2004-10-11 00:00
열악한 환경속, 노래하며 행복찾기 강진아 기자 2004-09-20 00:00
“공부하면서 권투해요” 이상진 기자 2004-09-20 00:00
“소비자 권익 증진을 위해 힘쓰겠다” 김하나 기자 2004-09-13 00:00
“우리는 영어로 연극한다” 설동명 기자 2004-09-13 00:00
라인
“언제나 노력하는 연기자 되고 싶어요” 최준민 기자 2004-08-30 00:00
따뜻한 정이 묻어나는 풍물패, 땅울림 장조은 기자 2004-08-30 00:00
"학생과 교사가 즐거운 학교를 만들고 싶다" 최보윤 기자 2004-08-19 00:00
재치있는 말솜씨, 깔끔한 외모 서보균 심상인 기자 2004-06-07 00:00
학생별관 지킴이 ‘우렁이 아주머니’ 김혜진 기자 2004-06-07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