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7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로스쿨 교수들에게 기대한다
최근 우리대학 로스쿨 2009학년도 입시요강이 발표되었다. 대학가는 물론이고 국가적인 논쟁거리였던 로스쿨이 정착 단계에 진입한 것이다. 이 기회를 빌려 우리대학의 로스쿨 예비인가 취득을 한 번 더 축하한다. 우리대학...
건대신문사  |  2008-04-14 00:00
라인
선진 행정시스템을 기대하며
대학에서 행정은 교육과 연구 못지않게 중요하다. 대학은 교육과 연구라는 양 날개로 나는 것이 아니라, 교육·연구·행정의 삼위일체가 이루어져야만 제대로 발전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대학에서 행정이 크게 경시되어 ...
건대신문사  |  2008-03-31 00:00
라인
2008년의 주인공, 08학번 신입생들에게
만물이 소생하는 봄과 함께 장안벌이 싱그러운 활기로 넘쳐흐르고 있다. 기나긴 입시지옥을 뚫고, 새로운 명문사학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건국대학교의 가족이 된 08학번 신입생들 덕분이다. 티 없이 맑은 하늘 아래 따사로운...
건대신문사  |  2008-03-17 00:00
라인
<건대신문> 1200호를 발간하며
건국대학교의 대학신문은 1955년 7월 16일 <정대>라는 제호로 창간된 이후, 1959년에 <건국신보> 그리고 1961년에 <건대신문>으로 개명되어 2008년 3월 3일 1200호를 발간한다. <건대신문>만 따지더...
건대신문사  |  2008-03-04 00:00
라인
2008년 새해를 맞이하며
12월 31일이 1월 1일로 넘어가는 것은 사람들이 만들어낸 인위적인 장치라고 볼 수 있지만, 우리가 새해를 맞이할 때마다 새롭게 출발하려고 다짐하는 것은 변화와 발전에 대한 기대 때문이다. 집단과 개인을 막론하고 ...
건대신문사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바이오장기센터 개소식을 축하하며
11월 22일 문을 연 바이오장기센터와 무균돼지 사육실은 최고 수준의 명문대학을 향한 우리대학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사례라는 점에서 크게 축하할 일이다. 특히 무균돼지 사육실은 정부가 2004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차...
건대신문사  |  2007-12-04 00:00
라인
부동산ㆍ도시연구원에 기대한다
우리대학은 부동산 분야에서 자타가 공인하는 선두주자이다. 일찍이 1970년 3월에 행정대학원 행정학과에 부동산전공이 개설되었으며 1972년 3월에 행정대학원 부동산학과가 설립되었고 드디어 1985년 3월에는 정법대학...
건대신문사  |  2007-11-19 00:00
라인
유비타 워크숍을 지켜보고
10월 31일에서 11월 2일까지 유비쿼터스정보기술연구원(유비타)의 u-City 워크숍이 열렸다. 우리대학 교책연구원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개시한 유비타와 전자신문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워크숍은 새로운 국가과제로 부...
건대신문사  |  2007-11-05 00:00
라인
중앙일보 대학평가를 보고
올해 중앙일보 대학평가에서 우리대학이 지난해보다 1계단 상승한 공동 13위를 기록했다. 중앙일보는 이런 성과가 “재단의 적극적인 투자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법인의 스타시티 사업이 우리대학의 눈부신 발전을 위한 원동...
건대신문사  |  2007-10-08 00:00
라인
대형 연구과제 수주와 산학협력단 강화
공과대학 토목과 편무욱 교수가 이끄는 지능형국토정보기술혁신 사업단이 건설교통부의 대형 연구과제를 수주한 쾌거는 우리대학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다. 편무욱 교수를 비롯한 연구진의 헌신적인 노력에 뜨거운 박...
건대신문사 기자  |  2007-09-17 00:00
라인
수도권대학특성화사업 선정을 축하하며
지난여름 우리대학 ‘21세기 동물바이오산업 인력 교육체제 구축 사업단’이 교육부 수도권대학특성화사업단의 하나로 선정된 것은 여러 가지 면에서 의미가 깊은 일이다. 첫째, 2004년부터 시작된 이 지원사업에 우리대학은...
건대신문사  |  2007-09-03 00:00
라인
새롭게 출발하는 자세로
오명 총장이 학내외의 많은 기대 속에 총장으로 부임한지 벌써 1년이 되간다. 그동안 오명 총장은 화려한 경력에 걸맞게 대단히 활발한 대외사업을 전개해왔다. 미국의 유명대학들과 실질적인 교류협정을 체결했고, 노벨상 수...
건대신문사  |  2007-07-16 00:00
라인
총동문회에 기대한다
최근 총동문회는 정건수 동문을 제30대 회장으로 선임하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건대신문>은 모든 건국가족과 함께 정건수 신임회장의 당선을 뜨겁게 축하한다. 정건수 신임회장은 우리대학 발전기금 역사상 가장 많은 ...
건대신문사  |  2007-06-11 00:00
라인
정원감축과 학부구조조정
오명 총장은 개교 61주년 식사에서 로스쿨 위치를 위해 10% 정도의 정원감축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정원감축은 대학재정은 물론 교세에 미치는 영향이 심대한 만큼 이 문제는 법인, 총동문회 등과 긴밀히 ...
건대신문사  |  2007-05-28 00:00
라인
개교 61주년을 맞이하며
민족의 큰 스승 상허 유석창 선생이 인재양성을 통한 선진국가 건설이라는 원대한 취지 아래 우리대학을 설립한지 어느덧 61년이 된다. 요즘엔 평균수명이 크게 연장되어 환갑의 의미가 많이 퇴색되었지만, 십간(十干) 십이...
건대신문사 기자  |  2007-05-14 00:00
라인
와이브로 U-Campus 서비스 개통을 축하하며
우리대학이 세계 최초로 와이브로망에 의해 유비쿼터스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 것은 모든 건국가족과 함께 축하할 일이다. 와이브로는 우리나라 기술로 개발하여 상용화한 것으로, 사용자가 이동하는 과정에서도 데이터를 연속적으...
건대신문사  |  2007-04-16 00:00
라인
학사구조개편과 행정조직정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지난 몇 년 동안 우리대학이 크게 발전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그러나 아직 갈 길이 멀고 다른 대학들 역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라가기는 어렵지만 떨어지기는 쉬운 법이다. 눈앞의 성과에 자만하지 말고 신발 끈을...
건대신문사  |  2007-04-02 00:00
라인
전체교직원 워크숍을 지켜보고
지난 3월 15일 ‘대한민국 대표사학 건설을 위한’ 2007년 서울캠퍼스 전체교직원 워크숍이 열렸다. 김경희 이사장이 진두지휘한 스타시티 사업의 대성공에 힘입어 우리대학은 지난 몇 년 동안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여 건...
건대신문사  |  2007-03-19 00:00
라인
[장안벌 시론] 행정인력 재배치해야
2007년 새학기와 함께 신입생들과 신임교수들이 우리대학의 새식구가 되었다. 뿐만 아니라 11명의 신규직원들이 150대 1이라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건국가족에 합류했다. 학생들의 입학 그리고 교수와 직원의 신규임용을...
건대신문사  |  2007-03-05 00:00
라인
[장안벌 시론] 새해 새아침에 새로운 각오로
누구나 새해가 되면 목표를 세우고 다짐을 하게 마련이지만, 2007년을 맞는 건국인의 각오는 정말 남달라야 한다. 우리대학이 명문대학을 향한 치열한 경쟁에서 본선에 올라왔기 때문이다. 법인이 주관하는 스타시티 사업의...
건대신문사 기자  |  2007-01-04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