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1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새 메뉴 개발 · 최저임금 상승·식자재값 상승 등 이유로 인상추진 김예신 기자 2018-03-05 03:03
쿨하우스 자치위원회 없이 일방적 기숙사비 인상 김남윤 기자 2018-03-05 03:03
특성화고졸재직자전형 1호 박사 배출 이다경 기자 2018-03-05 03:03
안철상 동문, 대법관 취임 이승주 기자 2018-03-05 03:03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각 단과대 별 자치적으로 진행 김남윤 기자 2018-03-05 03:03
라인
졸업전시 준비에 빚내는 예디대 학우들··· 이다경 기자 2018-03-05 02:02
“왜 우리 등록금은 안 내려 가나요?” 김남윤 기자 2018-03-05 02:02
우리대학 상권도 살리고 우리학우들 지갑도 살리고 이준규 기자 2018-03-05 02:02
"신입생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건대신문 2018-03-05 01:01
‘수강신청 대란’ 이번엔 없었다 김예신 기자 2018-03-05 01:01
라인
등록금은 그대로··· 김남윤 기자 2018-03-05 01:01
우리대학, ‘아시아 100대 대학’진입 이다경 기자 2018-03-05 01:01
2018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건대신문 2018-03-05 01:01
2018년 1학기 건대신문 사령 건대신문 2018-03-05 00:10
어서와 대학은 처음이지? 김예신 기자 2018-02-15 20:03
라인
동(冬) 장군아 물러가라~ 열띤 저널리즘 공부 김예신 기자 2018-02-11 12:46
건국대 언론홍보대학원, 디지털미디어시대 미디어리터러시를 주도할 ‘미디어활용전문가과정’ 3기 모집 건대신문 2018-02-07 12:02
건국대학교를 여행할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김예신 기자 2018-02-05 15:53
어서 오세요~ 여기 장학금 챙겨가셔야죠! 이다경 기자 2018-02-05 15:25
"10가지만은 할 수 있게 해달라고, 신께 빌어볼게” 최의종 기자 2018-02-05 15:15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