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대 80년 역사를 추억하다 이호연 남기인 김용식 기자 2011-05-12 16:14
생활도서관, 논란에서 폐지까지 김대영 기자 2011-05-10 00:57
생활도서관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김대영 이수빈 기자 2011-05-10 00:54
건국인의 영원한 스승 상허 유석창 박사 채현석 박물관장 직무 대행 2011-05-10 00:23
CCTV 손바닥 안 관심과 감시 사이 김대영 이동찬 이은영 기자 2011-05-10 00:12
라인
유석창 박사의 발자취는 여전히 남아 이동찬 기자 2011-05-10 00:04
콘서트가 돼가는 대동제를 돌아보다 권혜림 기자 2011-05-09 23:41
축제에 늘어난 연예인 공연, 무엇이 문제인가? 김정현 기자 2011-05-09 23:34
사립학교법 82개 조항 고친다 김대영 기자 2011-04-13 18:02
사학만을 위한 사립학교법 개정 움직임 김대영 이은영 기자 2011-04-13 18:00
라인
종합편성채널 전격해부 김용식 기자 2011-04-13 17:49
논란 속의 종편, "벼랑 끝 모험" 김정현 기자 2011-04-13 17:48
종합편성채널이 찍어 온 '막장 드라마' 권혜림 이호연 기자 2011-04-13 15:55
혼자서는 위험해, 전문가와 함께해요 남기인 기자 2011-04-13 15:28
강강예술래의 매력 속으로… 이동찬 김용식 기자 2011-04-03 01:44
라인
선본, 학교행정에 무임승차 하나? 김대영 기자 2011-04-03 01:41
우리대학 새로고침 가능할까 김대영 이동찬 이은영 기자 2011-04-03 01:40
확대경으로 들여다본 다른나라 대학생들 이호연 기자 2011-04-03 00:55
가장 특이한 나라는 어디? 남기인 기자 2011-04-03 00:50
'불편한 진실' 너머의 가려진 세상을 보아야 권혜림 기자 2011-03-29 16:3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