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생의, 학생에 의한, 학생을 위한 건대신문사 2008-10-13 22:44
중앙일보 대학평가를 보고 건대신문사 2008-10-13 22:43
교지발간비의 학생회비통합 결정은 성급했다 건대신문사 2008-10-09 18:46
로스쿨 전형요강을 보고 건대신문사 2008-10-09 18:45
학생신분을 핑계로 한 취재거부 지양해야 건대신문사 2008-10-09 18:37
라인
학사구조와 행정조직 개편 마스터플랜 절실하다 건대신문사 2008-10-09 18:35
지속적인 등록금투쟁을 해야한다 건대신문사 2008-10-09 18:14
2008년 2학기 개강을 맞이하며 건대신문사 2008-10-09 18:13
2008년 2학기 개강을 맞이하며 건대신문사 기자 2008-09-01 00:00
지속적인 등록금투쟁을 해야한다 건대신문사 기자 2008-09-01 00:00
라인
교내에너지절약 캠페인을 환영하며 건대신문사 기자 2008-07-16 00:00
방학을 내실을 다지는 시간 건대신문사 2008-06-09 00:00
외부 여건의 악화와 내부기강 확립 건대신문사 기자 2008-05-28 00:00
개교 62주년을 맞이하며 건대신문사 2008-05-13 00:00
로스쿨 교수들에게 기대한다 건대신문사 2008-04-14 00:00
라인
선진 행정시스템을 기대하며 건대신문사 2008-03-31 00:00
2008년의 주인공, 08학번 신입생들에게 건대신문사 2008-03-17 00:00
<건대신문> 1200호를 발간하며 건대신문사 2008-03-04 00:00
2008년 새해를 맞이하며 건대신문사 기자 2008-01-04 00:00
바이오장기센터 개소식을 축하하며 건대신문사 2007-12-04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