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대학 기숙사 만족도 조사 결과, 절반 가까이 현행 유지 이준열 기자 2018-09-10 00:00
장단점으로 알아보는 연계전공 이지은 기자 2018-09-10 00:00
우리대학, 추계대학축구연맹전 16강 진출 실패 가동민 기자 2018-08-27 11:30
학사구조개편 : 전기공학과·전자공학과 통합 그 이후 박규리 기자 2018-08-27 11:30
우리대학, 하계대학테니스연맹전 금 3개, 은 2개 가동민 기자 2018-08-27 11:22
라인
쿨하우스, 작년 2학기 대비 기숙사비 인상 박다은 기자 2018-08-27 11:11
우리대학 학생 인권침해 사건 발생 박다은 기자 2018-08-27 11:11
2학기부터 스마트 출결제도 전면 시행 최의종 기자 2018-08-27 11:00
놓치지말자 장안벌 소식! 최의종 기자 2018-08-27 11:00
실험실습 만족하십니까? - 이과대학 편 이승주 기자 2018-08-27 11:00
라인
"커플(KU:FL)이 되어주세요" 이승주 기자 2018-08-27 11:00
2018년 2학기 건대신문 사령 건대신문 2018-08-27 10:10
캠퍼스 중심으로, 더 가까워진 산학협력단 박가은 기자 2018-08-27 00:00
저희가 건국대를 알리겠습니다 이지은 수습기자 2018-08-14 23:51
우리대학 산학협력단, 2018 연구자 관리체계 서류펑가 ‘우수’ … 등급 상승 가능성 높아져 박가은 수습기자 2018-07-29 20:08
라인
‘김용복 기념 강의실’ 상허연구관에 열려 이승주 기자 2018-07-19 17:23
건국의 꿈, 세계에서 더 커지다 박규리 수습기자 2018-06-26 23:45
U리그 중원대학교와 1대1로 비겨, 6권역 3위 유지 가동민 수습기자 2018-06-05 20:43
“몰래카메라 때문에 화장실 가기 겁나요” 박가은 수습기자 2018-06-05 20:36
Voice of voiceless- 장애학우 편 김예신 기자 2018-06-05 00:32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