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8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살벌하지만 통쾌한 풍자개그 남기인 기자 2012-03-03 11:42
등심위의 본질은 어디에? 권혜림, 김현우 기자 2012-03-01 21:44
20대를 노리는 문화카드의 유혹 김용식 기자 2012-03-01 21:33
왜, 무엇때문에 열광하는가 박재면 기자 2012-03-01 21:25
희생없는 기적은 없다, 영화 <밍크코트> 남기인 기자 2012-03-01 21:23
라인
회장님부터 일수꾼까지 이호연 기자 2012-03-01 00:53
문화카드, 함부로 사면 아니아니 아니되오~ 김민하 기자 2012-02-29 13:58
KU씨네마테크 개관 건대신문사 2012-02-08 22:29
쉿! 너에게만 알려주는 수강신청 비법 권혜림 기자 2012-02-06 14:34
교수님, 선배들에게 듣는 '학점의 정석' 권혜림 김민하 기자 2012-02-06 14:32
라인
새내기를 위한 동아리 내비게이션 이호연, 남기인, 김현우 기자 2012-02-01 17:40
새내기, 이것만은 알아두자 김민하 기자 2012-02-01 11:57
우리대학 숨어있는 쉼터 찾기 박재면 기자 2012-01-30 19:18
우리대학, 어디까지 가봤니? 김용식, 박재면 기자 2012-01-30 17:23
<건대신문>에도 새해가 밝았습니다. 건대신문사 2012-01-03 15:37
라인
글로컬 캠퍼스에 드리운 그림자 권혜림 기자 2012-01-02 16:09
그들의 이야기, 그들의 채팅 박재면 기자 2012-01-02 16:03
이색 페친(페이스북 친구), 소통창구가 될 수 있을까 이호연 기자 2012-01-02 15:55
Facebook에는 말하는 일감호가 있다 남기인 기자 2012-01-02 15:50
불도저식 구조조정에 한 숨 쉬는 학생들 김현우 기자 2011-12-30 17:56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