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첫인상, yes or no! 남기인 수습기자 2010-07-20 19:48
늦기전에 관리해~ 이호연 수습기자 2010-07-20 19:45
친구하자 Chinese!)"캠페인 사례 직접 보세요" 김정현 기자 2010-06-08 18:29
친구하자 Chinese!)한중 학우 연락처 교환 게시판 설치 김정현 기자 2010-06-08 18:28
교내 안전을 위해 언제든지 달려간다! 이동찬 기자 2010-06-08 18:28
라인
친구하자 Chinese!)누구나 따라해보는 한중 학우 친구되기의 정식 김정현 기자 2010-06-08 18:28
미화 노동자들 얼굴에 웃음꽃이 필 수 있게 안상호 기자 2010-06-07 17:10
[특집좌담회] 우리들의 축제를 말한다! 안상호 기자 2010-05-22 21:23
<건대신문>이 300학우에게 묻습니다 박기훈 기자 2010-05-22 21:11
친구가 곧 값진 재산! 김정현 기자 2010-05-22 20:59
라인
중문과, 한중 문화교류 소모임 '청어람'에 가다 이수빈 기자 2010-05-22 20:59
교류가 곧 서로를 향한 관심으로 유수화(정치대ㆍ정외4) 학우 2010-05-22 20:57
[건국인바이러스]"준비된 자 만이 기회를 잡을 수 있죠" 안상호 기자 2010-05-22 20:51
배짱있게 미래를 준비하는 직업전문학교의 청춘들 안상호 기자 2010-05-19 02:14
[건국인바이러스]"지식을 나눔으로써 더 밝은 사회 만들고 싶어" 이동찬 기자 2010-05-16 12:08
라인
<건대신문>이 300학우에게 묻습니다 -취업편- 박기훈 기자 2010-05-16 11:34
친구하자 Chinese! - 1 김정현 기자 2010-05-14 16:49
캠페인 첫 걸음, 로드맵 짜는 자리 가져 이수빈 기자 2010-05-14 13:22
조리부터 설거지까지 정성을 다해 안상호 기자 2010-04-21 01:06
<건대신문>이 300 학우에게 묻습니다 김정현 기자 2010-04-14 20:13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