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일상다반사 - 생환대 편 건대신문사 2005-05-09 00:00
일상다반사 - 경영대편 건대신문사 2005-04-04 00:00
일상다반사 - 공학관 편 건대신문사 2005-03-21 00:00
로데오거리에서 황소 함성을 듣다 송희승 기자 2005-01-03 00:00
농구부, 슬램덩크를 꿈꾸다 강진아 기자 2005-01-03 00:00
라인
능력을 키우고 눈높이를 낮추지 말라 이성진(공과대·섬유 2004-11-08 00:00
예술에 대한 몰상식에 대해 심상인 기자 2004-08-05 00:00
“<건대신문>이 건국르네상스의 선봉에 서길" 김경희 이사장 2004-08-05 00:00
“건국인 모두가 <건대신문>의 주인이라는 의식 가져야” 정길생 총장 2004-08-05 00:00
“학우들의 정서를 대변하여 시대를 선도하는 신문이 되길” 조성환 총학생회장 2004-08-05 00:00
라인
“49년의 역량으로 대학신문의 새로운 길을 모색하길” 김승은 총여학생회장 2004-08-05 00:00
자연과 함께, 2박3일 김영기(이과대ㆍ생명3 2004-05-31 00:00
등록금 문제와 관련하여 민족건대 학우여러분들께 드리는 글 제37대 총학생회장 조 2004-03-29 00:00
믿을 수 있는 “그 한 사람”이 되자 김용복 총동문회장 2004-02-09 00:00
이사장 2004년 신년사 김경희 이사장 2004-01-05 00:00
라인
총장 2004년 신년사 정길생 총장 2004-01-05 00:00
총동문회장 2004년 신년사 김용복 총동문회장 2004-01-05 00:00
행복한 변화를 꿈꾸는 한해 조성환 총학생회장 2004-01-05 00:00
여학우를 위한 ‘좋은 소식’만 김승은 총여학생회장 2004-01-05 00:00
“피부에 와 닿는 기사를 바란다” 배정수 2003-09-01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