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현대소설가 시리즈2] 김애란_두근두근 내 인생 김선민 학우(국문4) 2012-03-26 06:17
제44대 총학생회 선거후보자 정책공청회 권혜림, 김현우 기자 2012-03-26 04:14
내가 생각한 동거, 그들이 생각한 동거 건대신문사 2012-03-26 04:04
[건대와 정을 맺다] 정 주나요, 안 정주나요~? 김용식, 박재면 기자 2012-03-26 02:55
학생총회 기획단 분발해야 건대신문사 2012-03-13 16:16
라인
경쟁에 강박들린 대학행정? 건대신문사 2012-03-13 12:46
[현대소설가 시리즈 1] 편혜영 (재와 빨강) 김선민 (국문4) 2012-03-13 02:57
학생군사학교 선정 우수 학군단에 뽑혀 건대신문사 2012-03-13 02:39
등심위의 본질은 어디에? 권혜림, 김현우 기자 2012-03-01 21:44
대학원 석사 예약 입학제 도입 건대신문사 2012-03-01 21:32
라인
대학본부, 소통 '의지'부터 보여야 건대신문사 2012-03-01 00:40
학사구조조정의 당위성 건대신문사 2012-03-01 00:22
22일 2011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 열려 건대신문사 2012-02-09 13:17
건국대 주변 상가들‘스마트 KU 패밀리’결성 건대신문사 2012-02-09 12:48
한대련, '6.29 민생현안 개선 촉구 범국민대회' 열어 건대신문사 2012-02-09 00:50
라인
건국인의 날 행사 건대신문사 2012-02-09 00:35
건국대 발전기금본부 출범식 개최 건대신문사 2012-02-08 23:44
기술경영 창시자 밀러 교수 특강 열려 건대신문사 2012-02-08 23:22
건국대병원 최우수 인증의료기관 선정 현판식열려 건대신문사 2012-02-08 23:08
KU씨네마테크 개관 건대신문사 2012-02-08 22:2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