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03건)
오랜 관성을 깨고 새로운 차원의 문을 열어준 문화상 건대신문사 기자 2010-01-11 12:33
힘이 되어준 많은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건대신문사 기자 2010-01-11 12:30
다시 한 번 찾아온 기회에 잠을 설치며 건대신문사 기자 2010-01-11 12:27
[건대신문 문화상 당선작] 공감, 유학생! 건대신문사 기자 2010-01-10 17:17
[건대신문 문화상 당선작] 빨래 건대신문사 기자 2010-01-10 17:03
라인
[건대신문 문화상 당선작] 참 쓸쓸한 당신의 독 (2) 건대신문사 기자 2010-01-10 16:58
[건대신문 문화상 당선작] 참 쓸쓸한 당신의 독 (1) 건대신문사 기자 2010-01-10 16:56
그들은 그동안 어떻게 지냈을까? 안상호 기자 2010-01-10 16:00
"E-스포츠에 대한 열정이 지금의 저를 만들었죠" 이동찬 기자 2009-12-10 17:41
전공을 살리는 봉사 "잘 해서 더 즐거워요" 안상호 기자 2009-12-09 22:13
라인
여학우들의 공감 얻을 준비됐나요? 안상호 이동찬 기자 2009-11-24 04:30
가발은 우리가 '절대강자' 이동찬 기자 2009-11-24 03:24
"중소기업은 꿈을 키워주는 도전의 장" 박기훈 기자 2009-11-10 15:24
어려운 상황도 내것으로 만드는 경쟁력을 길러라! 이수빈 기자 2009-11-10 14:26
지금은 교지에 관심이 더해져야 할 때 안상호 기자 2009-11-09 23:05
라인
가깝고도 먼 일우헌, 학군단 이모저모! 이혁 기자 2009-10-18 21:32
위기의 재래시장 - 침체, 그리고 재기의 노력들 이혁 기자 2009-10-18 21:24
40년 연기인생 한국 방송계를 바라보다 이지혜 기자 2009-10-13 21:58
소외된 자들이여 모두 한발 앞으로 이동찬 기자 2009-10-13 19:20
언제까지 꿈만 꾸고 있을 것인가? 정말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당장 매달려라! 이지혜 기자 2009-09-14 22:40
여백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팩스 : 02-457-3963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1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