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창업,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네”
우리대학이 지난 2일 제1학생회관 앞에서 광진구청과 공동 주최로 지역의 벤처창업기업과 대학생, 일반인, 청년 창업가들이 참여하는 ‘20...
최의종 기자  |  2018-10-03 14:09
라인
2018 2학기 장애학생 간담회 개최
지난 9월 18일 산학협동관 106호에서 2018년도 2학기 장애학생 간담회가 열렸다. 이번 간담회에는 총 38명의 학우들이 참석했으며 지금까지의 간담회에 비해 장애학생들의 참여도와 학교, 학생자치기구의 관심도 높았...
박다은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기타납입금에 대해 알고싶어요
지난 9월 6일 전체 학생대표자회의에서 동문회비 관련 공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4학년 학우의 경우 타 학년과 다르게 기타납입...
이지은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학생들 지갑은 더욱 가벼워졌다
올해 하계방학부터 근로 장학 최대 이수시간이 15시간에서 최대 20시간으로 단축돼 학생들이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장학복지팀에서는 예산...
박규리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전면시행 ‘스마트 출결제도’, 안정운영 방안 마련해야
2학기부터 전면 시행된 스마트 출결제도가 시행한지 한 달 여가 지났지만, 도입 의도와 달리 불편함이 계속되고 있다는 의견이 교수와 학우...
이지은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도서관 문화행사, 소통의 장이 되다
지난 9월 18, 19일 양일 동안 상허기념도서관 문화행사가 열렸다. 이번 문화행사에서는 △최다 대출상 시상식 △작가와의 만남(토크 콘...
이승주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몰카와의 전쟁이 시작된다
지난 8월, 학생복지위원회에서 몰카 탐지기를 구비해 대여사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학복위는 방학 중 약 30만 원의 고성능 탐지기 4대를 구입하여 2학기부터 대여사업을 진행한다. 단과대 학생회 혹은 다른 학생자치기...
박가은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청담대교 건너 잠실로
지난 10일 열린 2019 KBO 리그 신인 드래프트에 우리대학의 김태근(사범대·체교15) 선수가 두산 베어스에 지명됐다. KBO 신인...
가동민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우리대학 A교수, 제자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
지난 9월 5일 제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우리대학 A교수가 불구속 기소됐다. 서울동부지검은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
박다은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가을에는 단과대로 뭉친다
1학기에 대동제가 있었다면 2학기에는 여러 단과대의 축제가 있다. 축제를 통해 단과대의 학우, 교수가 서로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시...
가동민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학내 유일 자치언론 교지, 이대로 괜찮은가?
지난 9월 6일 열린 전체학생대표회의를 시작으로 건대교지가 여러 차례 논란거리로 화두에 올랐다. 전학대회에서는 교지를 발행하는 과정에서...
장예빈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전민석 “멀티플레이어로 성장하고 싶다”
전민석(의생대·생활체육15) 선수가 지난 8일 태백에서 개최된 2018 아시아대학축구대회 한국 C팀에 뽑혔다. 본 대회는 7개국의 10...
가동민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2018 하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
지난 9월 19일 오후 6시 경영관 201호에서 ‘2018 하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이하 전동대회)’가 개최됐다. 이번 전동대회에서는...
이승주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2018 예비군 보충훈련 공고돼
우리대학이 2018학년도 대학예비군 1차 보충훈련을 실행할 예정이다. 훈련은 각 단과대에 따라 9월 21일부터 10월 5일까지 남양주 금곡 예비군훈련장에서 이뤄진다. 학우들의 편의를 위한 통합수송버스는 훈련일자마다 ...
이준규 기자  |  2018-09-17 13:00
라인
중장비실험동 화재 발생, 인명 피해 없어
9월 13일 12시에서 13시 사이 우리대학 중장비실험동 301호 옆 남자화장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3층 남자화장실 밖 실외기...
최의종 기자  |  2018-09-13 14:58
라인
우리대학 서울·글로컬 양 캠퍼스 자율개선대학으로 최종 선정돼
지난 8월 23일 교육부에서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의 최종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우리대학 서울캠퍼스와 글로컬캠퍼스 모두 자율개선대학으로 선...
이승주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학사구조개편 : 유기나노시스템·융합신소재·화학공학과 통합 그 이후
우리대학 화학공학부는 2018학년도 1학기부터 △융합신소재학과 △유기나노시스템학과 △화학공학과를 통폐합했다. 대학본부 주도로 학제 간의 벽을 허물자는 정책 하에 이뤄졌다. 진로의 폭이 넓어졌고 전보다 다양한 기업에 ...
가동민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A과목 10만원에 팔아요”
최근 수강신청 정정기간에 학생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 에브리타임 내에서 강의 거래가 성행하고 있어 학우들 사이에 문제가 되고 있다. 수강신청 정정기간에 모든 학생들이 수강신청을 할 수 있는 것을 이용해 대가를 지불하고...
장예빈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건국인의 옷장을 엿보다 - 패션 웹진 클로젯 인터뷰
우리대학 유일의 패션 웹진 동아리 클로젯이 올해 상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에서 중앙동아리 가등록을 완료했다. 이 클로젯의 패션과 콘텐츠...
박규리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우리대학, 2019년 수시모집 요강 발표
우리대학이 2019학년도 수시모집 요강을 발표했다. 모집인원은 정원 3,328의 64.8%인 2157명이다. 대표적 학생부종합전형인 &...
최의종 기자  |  2018-09-10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