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전국 동시다발 캠퍼스 수요집회, 우리대학에서도 열려 심재호 기자 2016-03-17 16:32
양 교수, 철학과 교수들로부터 단과대 이동 권유받아…"너무나 괴롭고 모욕적" 심재호 기자 2016-03-03 02:45
철학과 교수임용 논란은 '현재진행형'…학과장 징계 등 갈등 심화 심재호 기자 2016-03-03 02:44
대학가 ‘쩐’의 전쟁, 프라임(PRIME) 사업 심재호 기자 2016-03-03 02:14
요가? 에미넴? 처음 만나는 교양 심재호 기자 2016-02-12 19:45
라인
올해 등록금 동결…박 총학생회장, “여기저기 쑤셔 봐도 들어가질 않더라” 심재호 기자 2016-01-26 12:01
대학원 등록금 협상, 이대로 '나가리'되나 심재호 기자 2016-01-20 19:20
중운위, 대학원 대표자의 등심위 참여 동의 심재호 기자 2015-12-29 17:01
대학원 총학생회, 등심위 참여 요구 심재호 기자 2015-12-24 01:04
세월호 공판, 600일의 써머리 심재호 기자 2015-12-07 17:43
라인
“내년부터 정규직 관리직원 정년 60세로” 심재호 2015-12-06 21:26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