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8편_민주주의 그 모호성에 대하여
프랑스 철학자 자크 랑시에르는 ‘정치적 투쟁은 단어들을 점유하기 위한 투쟁’ 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마치 ‘민주주의’라는 단어를 염두 해두고 한 말 같다. 실재로 민주주의가 고대 그리스 이후 현대에 전면으로 나선 ...
커뮤니케이션학과 소모임 '토트'  |  2013-03-05 18:24
라인
7편_수용자, 해석에서 재창조의 범주로
‘열린 결말’은 오늘날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에서는 은근히 흔하게 쓰이는 스토리 구성 방식이다. 무엇인가 닫혀있는 것에 대한 반발감, 규정지어지는 것에 대한 거부감, 답을 내리는 것에 대한 회의감. 어쩌면 ‘열린 결...
커뮤니케이션 학과 소모임 '토트'  |  2012-12-02 19:30
라인
생활관 성관,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건국대에 다니면서 “생활관 성관”에 대해서 들어본적 있는가? 들어 보았다면 “성관”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무엇인가? “캠퍼스안의 작은 ...
김종훈(동생명대ㆍ동물생산3)  |  2012-12-02 19:24
라인
6편_예술의 사회적 역할
10월 31일 개봉한 송중기, 박보영 주연의 영화 ‘늑대소년’이 개봉 11일 만에 관객 수 300만 명을 동원하며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늑대소년’은 야성적 본능을 가진 늑대인간 소년과 병약한 소녀와의 사랑이...
커뮤니케이션학과 소모임 ‘토트’  |  2012-11-18 15:21
라인
5편_공공예술과 새로운 공론장
20세기 중반 정치, 경제, 사회 등 삶의 모든 영역에서 일어난 문화 운동인 포스트모더니즘은 예술 영역에도 상당한 변화를 불러왔다. 모더니즘의 난해한 추상으로부터 해방되면서 대중이 예술을 적극적으로 향유할 수 있게 ...
커뮤니케이션학과 소모임 토트  |  2012-11-06 23:26
라인
유어 오토바이, 마이 카 어떤 게 더 Fast?
○…성질 급한 오토바이 운전 寓公들이 읊조리는 주제가 한번 들어보시게나~“12시 수업인데 벌써 1시네, 그냥 지각해야겠다.” 장안벌 밖에서 통학하는 속도는 fast~ "오늘 날씨 진짜 좋다. 자체 휴강...
건대신문사  |  2012-10-08 15:04
라인
4편_홍길동이 된 로빈훗, 로빈훗이 된 홍길동
12세기의 영국으로 가보도록 하자. 당시 사회는 부유한 상인들과 귀족들이 부정부패를 일삼던 사회였다. ‘로빈훗’은 그러한 사회 부조리함을 폭로함과 동시에 시민들의 혁명적 의지를 간접적으로나마 실현시켜 보여주는 작품이...
커뮤니케이션학과 소모임 '토트'  |  2012-10-06 18:02
라인
3편_영웅의 개념에 대한 통시적 변화와 고찰
‘지혜와 재능이 뛰어나고 용맹하여 보통 사람이 하기 어려운 일을 해내는 사람’은 영웅의 사전적인 정의에 해당한다. 이러한 정의는 현대의 통념적인 영웅을 설명하기에는 부족하다. 현대의 영화화된 영웅들, 예를 들어 아이...
커뮤니케이션학과 소모임 '토트'  |  2012-09-23 20:55
라인
2편_현대인에게 갇힌 예술
요즘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싸이의 ‘강남 스타일’과 고전 음악에서 대표적인 베토벤의 ‘운명’ 중 당신은 어떤 것을 예술이라 말할 것인가?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후자를 예술이라 택하는 반면, 전자는 그저 인스턴트...
커뮤니케이션학과 소모임 ‘토트’  |  2012-09-10 00:04
라인
1편_예술과 외설의 경계에서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극장가에는 ‘19금’열풍이 불었다. 이제 가슴정도의 노출은 기본이고, 심지어는 음모와 성기 노출까지 등장한다. 그리고 이러한 영화에 대한 외설 논쟁 역시 일어나고 있다. 그렇다면 어디까지가 예술...
커뮤니케이션학과 소모임 '토르'  |  2012-08-29 13:03
라인
기숙사 솟구치는 빗물, 누가 관리하나요?
○… 천지의 모든 일을 주관하는 제雨스와 지하 세계를 다스리는 下데스의 한판 대결에 전국은 몸살 중!두 신들의 대결에 장안벌 기숙사도 피해를 벗어날 순 없었다. 침투하는 제雨스. 밀어내는 下데스. 고래 ...
건대신문사  |  2012-08-28 16:31
라인
Mr. 커닝, 쌍권총(F)을 조심해
○… 장안벌에서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Mr.커닝. 愚公들에게 끊임없는 사랑을 받는 Mr.커닝의 비결은 뭘까? 오늘도 콧노래를 부르며 장사를 시작하는 그. 눈알스킬, 커닝페이퍼등 상품이 다양한데&helli...
건대신문사  |  2012-07-18 07:18
라인
[현대 소설가 시리즈](7) 천명관 - 고령화 가족
천명관 작가의 소설은 황당하다. 소설은 물론 허구를 다루는 장르다. 하지만 허구의 이야기와 황당한 이야기는 같지 않다. 천병관의 소설 ...
김선민(국문4)  |  2012-07-15 17:24
라인
<건대신문> 성명서
언론홍보대학원장이자 KU미디어 센터장을 맡고 있는 정동우 주간교수는 2010년도 하반기 취임 후부터 지금까지 학생기자들의 숨통을 조여 왔다. 정동우 주간 교수는 지난해 4월 1면에 실릴 예정이었던 등록금에 관한 기...
건대신문사  |  2012-06-07 12:50
라인
힘 좋은 에어컨에 차단기 마님들 쓰러지고
○…아이고 부끄러워라, 뜨거운 태양 아래 장안벌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후끈한 이야기! 문과대 소문난 변강쇠 에어컨 씨. 어찌나 힘이 좋은지 그가 가는 강의실마다 차단기 마님들이 가을낙엽마냥 후두두 쓰러진다...
건대신문사  |  2012-06-05 13:50
라인
[현대 소설가 시리즈] 6편_정한아(달의 바다)
우리는 왜 소설을 읽을까. 소설보다 영화나 드라마, 만화, 애니메이션이 보기 편한 것은 사실이다. 미디어에 익숙한 우리 세대가 빽빽하게 활자로만 이루어진 소설을 읽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이다. 영상 매체는 소설보다 더...
김선민(국문4)  |  2012-06-04 23:32
라인
[현대 소설가 시리즈] 5편_김중혁(펭귄뉴스)
소설의 기본은 이야기지만 모든 이야기가 소설이 되지는 않는다. 소설이란 이야기를 질서화 시켜 허구적 상상력을 첨가하여 작가의 의도대로 세계를 형상화 시킨다. 작가가 만든 세계는 현실을 많이 닮아 있지만 작중 의도에 ...
김선민(국문4)  |  2012-05-22 15:13
라인
[나는 축빠다] 일곱번째 장. 태극마크의 의미
‘스포츠 분야에서 국가를 대표하는 팀의 한 형태’ 위키 백과에서 국가대표팀이라는 단어를 검색해보면 위와 같은 뜻이 나온다. 여기서 한 ...
박재면 기자  |  2012-05-14 18:19
라인
현대 소설가 시리즈 4편_박민규(지구영웅전설)
박민규라는 참 특이한 작가가 있다. 작가 프로필 사진을 보면 얼굴의 절반은 선글라스로 가리고 있고, 시상식에서는 느닷없이 타이거 마스크...
건대신문사  |  2012-05-07 03:27
라인
[나는 축빠다] 여섯번째 장. 종편이 K리그 중계를?
지난 22일, TV조선에서 K리그 중계를 시작했다. TV조선은 K리그의 중계권을 사며 이번 시즌 30경기 이상을 전 경기 HD화질로 생...
박재면 기자  |  2012-04-24 00:44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