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메이데이(May Day)를 느낀다
▲올해도 어김없이 12,000이나 되는 노동자들이 모여 축제를 벌였다 © 사진부▲단식투쟁중인 이수호 민주노총 위원장 ©...
사진부  |  2005-05-04 00:00
라인
38대 총학, 18대 총여 건설
▲민족건대 찬가를 부르고 있는 당선자들. 왼쪽부터 김정수(정치대ㆍ행정4) 총학생회장 당선자, 최종수(사범대ㆍ체교4) 부총학생회장 당선자...
설동명 기자  |  2005-04-01 00:00
라인
사진|총(여)학생회 선거 개표 시작
3월 31일 늦은 10시 45분부터 학생회관 중강당에서 총(여)학생회 선거 개표가 시작됐다. 중강당에는 개표작업을 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
김봉현 기자  |  2005-03-31 00:00
라인
개표 시작
염기석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생환대 투▲ © 김봉현 기자표함을 들고 오고 있다
김봉현 기자  |  2005-03-31 00:00
라인
[사진] 변신할 때 공격해
예문대 디자인 창작단 '다'의 네번째 전시회를 훑어본다.▲전시회 문을 열다 © 김봉현 기자▲ © 김봉현 기자▲학우들이...
김봉현 기자  |  2005-03-11 00:00
라인
소리없이 들어왔다
▲롯데카드 직원 © 김봉현 기자3월 7일 학내에 들어온 롯데카드 직원. 지나가는 학우들에게 ‘롯데 직불카드’를 만들 것을 강요...
김봉현 기자  |  2005-03-10 00:00
라인
2월 22일, 전기 학위수여식 열려
▲졸업생들이 식복을 차려 입고 학위수여를 기다리고 있다. © 김봉현 기자함박눈이 내린 2월 22일,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20...
강진아 기자  |  2005-02-25 00:00
라인
2005년 새해를 맞이하며
지난 2004년은 '격동의 한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입니다. 민주주의가 죽어버린 탄핵정국과 수구보수 세력 물갈이가 부분적으로 이루...
건대신문사  |  2005-01-03 00:00
라인
카메라와 함께 한 일본 여행기-2부
기자는 2003년 겨울 방학에 카메라를 친구 삼아 일본으로 여행을 갔다. 기자가 카메라로 본 일본을 건구기를 통해 독자들에게 소개한다....
심상인 기자  |  2004-06-02 00:00
라인
고 임현실양 영결식
5월 17일 이른 11시. 사회과학관 앞 민중광장에서 고 임현실(경영대•경영•경영정보학부1) 학우의 영결식이 있었...
심상인, 김지현 기자  |  2004-05-17 00:00
라인
영화배우 안성기, 박중훈씨 강연 건국대에서 잇따라
우리대학 영화예술학과 주최로 영화배우 안성기씨와 박중훈씨가 우리대학에서 특강을 했다. 안성기씨 특강은 지난 4월 13일 학생회관 중강당...
심상인 기자  |  2004-05-14 00:00
라인
카메라와 함께 한 일본 여행기
기자는 2003년 겨울 방학에 카메라를 친구 삼아 일본으로 여행을 갔다. 기자가 카메라로 본 일본을 건구기를 통해 독자들에게 소개한다....
심상인 기자  |  2004-04-25 00:00
라인
교원 인사
▲왼쪽으로부터 배성환 디자인조형대학장(충주캠퍼스), 안규중 건대병원장, 김경희 이사장, 정길생 총장, 이치호 성관 관장, 문흥안 일우헌...
한영훈 기자  |  2004-03-21 00:00
라인
우리 동아리로 오세요~~~
3월 15일, 16일 양일간 건국대학교 동아리 연합회 주체로 동아리 홍보 주간이 진행되었다. 학생회관 앞에서 새내기를 끌기 위해 노력하...
김혜진 기자  |  2004-03-17 00:00
라인
실기고사 풍경
예문대는 18일부터 체교과는 오늘(19일)부터 장한벌 곳곳에서 2004년도 신입생 실고고사를 진행했다. 지원생들의 좋은 결과를 기대하면...
사진부  |  2004-01-19 00:00
라인
자동차와 영화의 만남, 할리우드 모터쇼
▲ © 심상인 기자볼트 엔터테인먼트사가 주최하고 서울특별시, 한국관광공사, 산업자원부, 문화 관광부가 공식 후원하는 '할리우드...
심상인 기자  |  2003-12-24 00:00
라인
캠퍼스에 가을이 왔어요~
▲22일 낮, 본관 앞 잔디밭에는 맑은 날씨에 가을을 즐기려는 학우들이 담소를 나누고 있다. © 22일 맑고 쾌청한 날씨에 가...
유수완 기자  |  2003-09-23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