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동물병원 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한 달 가량 진료 마비된 우리대학 동물병원지난 3월부터 약 한달 간 우리대학 동물병원이 진료 마비상태다. 4월 2일 진료 재개가 된다고...
이다경 기자  |  2018-04-10 03:03
라인
주차공간 학생 안전시야 방해 논란 제기
우리대학 박물관 측면과 학생회관 앞 삼거리를 점거한 버스 차량이 학생들에게 위협이 된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박물관 측면 주차는 보행도로...
김예신 기자  |  2018-04-10 01:01
라인
e캠퍼스 시스템 새롭게 개편
2018년 1학기를 맞아 우리대학 e캠퍼스 시스템이 새롭게 단장했다.기존 e캠퍼스 시스템이 많은 오류와 시스템적 한계로 학우들은 물론 교수들까지 불편함을 호소함에 따라 e캠퍼스 시스템이 개편됐다. 우리대학 대학교육혁...
이준규 기자  |  2018-04-10 01:01
라인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선정
우리대학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에서 선정하는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 선정됐다. 과기정통부에서 지난 3일 발표한 '2018년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최종 선정 대학 명단에는 우리대학을 비롯해...
이승주 기자  |  2018-04-10 01:01
라인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5년 연속 선정
우리대학이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18년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에 선정됐다.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은 우수한 창업지원 인프라를...
이승주 기자  |  2018-04-10 01:01
라인
美 위스콘신 매디슨대, 메릴랜드 볼티모어대와 상호교류 협약(MOU) 체결
우리대학 민상기 총장이 지난 3월 26일부터 31일까지 미국을 방문해서 △위스콘신 매디슨대학(University of Wisconsin...
이승주 기자  |  2018-04-10 01:01
라인
신임교원 임용
우리대학은 교육·연구·산학협력 분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8학년도 1학기 일반전임교원 9명 △교육전임교원 3명 △연구전임교원 1...
이승주 기자  |  2018-03-08 20:44
라인
새로운 꿈과 마주한 신입생
지난 3월 7일 오전 10시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2018학년도 신입생 입학식이 열렸다. 이번 입학식에서는 총 11개 단과대학 62개 ...
이승주 기자  |  2018-03-07 18:19
라인
새 메뉴 개발 · 최저임금 상승·식자재값 상승 등 이유로 인상추진
우리대학 학식 위탁업체인 ‘아워홈(교직원식당, 기숙사식당, 도서관 지하식당, 학생회관 지하식당)’과 ‘신세계푸드(학생회관 1층식당)’는...
김예신 기자  |  2018-03-05 03:03
라인
쿨하우스 자치위원회 없이 일방적 기숙사비 인상
지난 1월 3일 발표된 2018년 기숙사비 안내에 따르면 우리대학 기숙사(쿨 하우스)비용이 대략 3.1% 인상됐다. 2016년부터 쿨하우스 자치위원회가 없어지고 쿨하우스 관장과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 한국사학...
김남윤 기자  |  2018-03-05 03:03
라인
특성화고졸재직자전형 1호 박사 배출
우리대학이 지난 22일 개최한 학위수여식에서 성인 재직자를 대상으로 설립한 신산업융합학과특성화고졸재직자 특별전형 출신의 박사를 국내 최...
이다경 기자  |  2018-03-05 03:03
라인
안철상 동문, 대법관 취임
지난 2월 1일, 우리대학 출신 안철상(법학 76) 동문이 대법관으로 임명됐다. 이번 대법관 임명으로 안 동문은 대법관과 법원행정처장을...
이승주 기자  |  2018-03-05 03:03
라인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각 단과대 별 자치적으로 진행
지난 2월 20일부터 우리대학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이 각 단과대 별로 진행했다. 작년 상경대 예비대학 성추행 사건을 비롯해 매년 사건사고...
김남윤 기자  |  2018-03-05 03:03
라인
졸업전시 준비에 빚내는 예디대 학우들···
“졸업전시(이하 졸전)를 위해 대출을 하거나 아르바이트를 해서 한참 돈을 모으는 학우가 너무 많습니다.” (예디대 졸업생 A씨)드디어 ...
이다경 기자  |  2018-03-05 02:02
라인
“왜 우리 등록금은 안 내려 가나요?”
등록금심의위원회(이하 등심위)가 열린지 올해로 8년째다. 등심위는 지난 2010년 고등교육법 개정에 따라 탄생했으며 2011년부터 본격...
김남윤 기자  |  2018-03-05 02:02
라인
우리대학 상권도 살리고 우리학우들 지갑도 살리고
우리대학 제50대 총학생회인 ‘利:ACTION’(이하 총학생회)이 우리대학 근처 상점들과 각종 제휴를 맺어 학우들과 교직원들에게 각종 ...
이준규 기자  |  2018-03-05 02:02
라인
"신입생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지난 28일 열린 문과대학 새내기배움터에 참여한 새내기들이 단과대 학생회에서 기획한 단합 행사를 보며 새로운 대학생활에 대한 기대와 즐...
건대신문  |  2018-03-05 01:01
라인
‘수강신청 대란’ 이번엔 없었다
2018년도 1학기 수강신청이 안정적으로 마감됐다. 정보통신처는 이번 수강신청의 성공요인으로 △품질관리체계 △업무 담당자 소통 강화를 꼽았다. 이 두 가지는 지난년도에 발생한 오류에서 학습한 개선점으로 알려졌다. 하...
김예신 기자  |  2018-03-05 01:01
라인
등록금은 그대로···
지난 1월 26일 2018년도 등록금심의위원회(등심위)는 서울캠퍼스 전체 대학 및 대학원의 등록금을 동결, 입학금은 16%인하하기로 결정했다.대신 우리대학은 △등심위장학금 신설 △교내 OT지원비 증가 △7억원의 각 ...
김남윤 기자  |  2018-03-05 01:01
라인
우리대학, ‘아시아 100대 대학’진입
우리대학이 ‘2018 THE 아시아대학평가’서 아시아 95위, 국내 대학 14위를 차지했다. 우리대학은 △서울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포항공과대 △성균관대 △연세대 △울산과학기술원(UNIST) △고려대 △한...
이다경 기자  |  2018-03-05 01:01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