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장애우 문화접근성, 1%라도 더 안상호 기자 2009-01-08 19:40
"이젠 당당해지고 싶어요`" 안상호 기자 2008-12-09 17:07
"중소기업, 작은 것이 아니라 클 수 있는 것이죠" 김정현 기자 2008-12-09 10:34
2008 총여학생회 정책 공청회 전문 건대신문사 2008-11-25 15:55
2008 총학생회 정책 공청회 전문 건대신문사 2008-11-25 15:47
라인
학교의 기둥이 흔들린다 김정현 기자 2008-11-24 22:35
단과대 이색공약! 우리의 눈길을 사로잡다 박기훈 기자 2008-11-24 22:28
떴다, 그녀! 과연 뜰 수 있을까? 이철호 기자 2008-11-24 22:22
<위기탈출> 위기 속 탈출구를 찾아라! 우은희 안상호 기자 2008-11-24 22:19
사랑 한 장의 무게 '3.8Kg' 윤영선 우은희 기자 2008-11-11 22:38
라인
졸업작품전시회, 4년간의 땀방울 안상호 기자 2008-10-13 21:09
방치된 실험동물, 이대로 괜찮나요? 양태훈 안상호 기자 2008-10-09 18:49
6년 뒤 이곳은 어머니의 무덤 이유나 안상호 기자 2008-10-09 18:03
물가인상으로 우리 데이트가 달라졌어요~ 유현제 기자 2008-07-16 00:00
건국우유의 참맛을 찾아서 김정현 기자 2008-07-16 00:00
라인
건국우유,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정봉진 기자 2008-07-16 00:00
함께 봐요, 함께 즐겨요! e-스포츠 이철호 기자 2008-07-16 00:00
e-스포츠에 대한 오해와 진실 안상호 기자 2008-07-16 00:00
e-스포츠로 다가와, 다가와줘 Baby~ 박기훈 기자 2008-07-16 00:00
"학생 만나는 게 樂이죠" 김정현 기자 2008-07-16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