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情) 주기 전에 공약부터 보자 건대신문사 2011-11-28 01:46
〈The Change〉 우리대학, 변신할 수 있을까 건대신문사 2011-11-28 00:04
모두가 함께 즐긴 가을축제 성신의 예술제 건대신문사 2011-11-26 23:23
종말 속의 인간 김선민(국문4) 2011-09-29 23:06
[3화]이런 곳에서 그를 만날 줄은 생각도 못했다 곽혜정(축산식품4) 학우 2011-09-29 16:44
라인
고민 상담의 달인 학생상담센터 권혜림 김현우 기자 2011-09-29 16:02
일주일의 오스트리아, 유럽피안 포럼 알프바흐. 권현우(정외4) 2011-09-29 13:25
서민을 위한 복지 노범선(정외4) 2011-09-29 13:24
9.30 학생총회의 성공을 위해 건대신문사 2011-09-29 13:19
우리대학에 수험생들이 몰려드는 이유 건대신문사 2011-09-29 13:16
라인
영어시험이 너무해! 김선우 김용식 기자 2011-09-26 18:59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짝퉁' 남기인 박재면 기자 2011-09-26 18:08
답없는 대학 주거문제, 역부족 행정대책…지친 대학생들 직접 나서 건대신문사 2011-09-14 18:43
등록금 지원 만족 못한다 건대신문사 2011-09-14 13:32
방심의 결과 건대신문사 2011-09-14 13:29
라인
종말 후의 생존 김선민(국문4) 2011-09-11 15:49
[2화]도둑은 카페에서도 제 발 저린다 신준수(정외4) 2011-09-11 15:44
외규장각 의궤의 귀환과 향후의 과제 신병주(사학) 교수 2011-09-11 15:39
내가 살아있다고 느낄 때 이은영(영문2) 2011-09-11 15:37
종말 직전의 일상 김선민(국문4휴) 학우 2011-08-31 04:16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