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9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대학 로스쿨호는 순조롭게 항해 중
우리대학은 로스쿨 예비인가를 받았다는 사실을 환영하고 있다. 법과대 김영철 학장은 “로스쿨 예비인가를 받은 것으로도 우리대학이 5대 사학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로스쿨 예...
유현제 기자  |  2008-03-04 00:00
라인
로스쿨! 우리들의 우려가 생각보다 커지는 순간...
로스쿨에 찬성을 했든, 반대를 했든 우리대학의 로스쿨 유치는 확정됐다. 하지만 여전히 법과대 학우들은 ‘우리는 로스쿨의 최대 수혜자가 아닌 최대 피해자’라며 로스쿨에 회의적인 입장을 표하고 있다. 사실 로스쿨 도입 ...
김혜지 기자  |  2008-03-04 00:00
라인
새내기 행복상담
Q: 고등학교와는 다른 대학이라는 공간, 새로운 사람들과의 관계는 어떻게 형성해야 할까요?A: 대학은 고등학교 시절과는 달리 낯선 사람들과 새로운 공간에서 새로운 출발을 하는 곳입니다. 따라서 새로운 인간관계를 형성...
우은희 기자 이연희 기자  |  2008-03-04 00:00
라인
기름과 바다의 경계 태안, 끝나지 않은 이야기
▲만리포의 방제작업은 거의 완료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여전히 바다엔 기름이 떠다니며 역한 냄새가 풍겨오고 있다 © 양태훈 기자...
윤영선 유현제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젊은 층을 파고든 점집, 아니 사주카페?
친구들이랑 방학 중에 만나 놀러나간 건자. 연말이라 점(占)을 좋아하는 아중이가 아는 선배가 소개해줬다는 사주카페에 친구들을 데리고 간...
이현자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2007년을 닫는 사람들
건국대학교 병원에서 주차요금정산을 하는 김○○(28)씨▲ © 양태훈 기자저는 건국대학교 병원에서 주차권을 배부하고 주차요금을 ...
안다운 우은희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2008년을 여는 사람들
2008년에 새해가 밝아왔다.2008년 첫날을 <건대신문>은 아침을여는 사람들과 함께 했다."지난해 어떠셨어요?"라는 질문에 눈물을 흘리며 대답하시던 할머니,"<건대신문>에서 지역주민의 새해 소망을 들으러 왔습니다"...
유현제 박수현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태안 만리포 VS 보령 외연도 지원의 손길도 '빈익빈 부익부'?!
▲만리포는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자원봉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 유현제 기자건대신문사 기자들이 봉사활동을 다녀온 태안 ‘만리...
우은희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남겨진 쓰레기는 언제 걷어가?
▲'우리모두환경보호 좋은환경후손에게'라는 현수막 구호가 무색할 만큼 2차 쓰레기가 태안을 더럽히고 있다 © 유현제 기자 태안과...
양태훈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산 너머 산, 교육도 없고 방법도 미진하고
▲구슬땀 흘리며 일하는 자원봉사자들 © 유현제 기자부실한 봉사활동교육 기름유출 현장으로 봉사를 갔지만 막상 방제작업을 어떻게 ...
김혜지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태안에 당신의 마음을 보내세요
▲전국 각지에서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요깃거리를 보내온다 © 양태훈 기자시커먼 기름으로 뒤덮인 태안 앞바다. 뉴스를 보니 가슴이...
이유나, 이현자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점 보는 사회, 재미와 미신 사이
“점이요? 그냥 재미로 보는거죠~”젊은이들 사이에 점보는 것이 인기라서 대학가는 물론이고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강남, 종로 등지에서도 ...
이지은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잊지마세요~ 점은 통계적 수치일 뿐
사람들이 달력을 교체했다! 2008년 새해가 밝은 것이다. 이맘때면 신년 계획을 세우는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뭐니뭐니 해도 신년초의 분위기를 가장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현장은 점(占)집이 ...
김혜지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잊지마세요~
사람들이 달력을 교체했다! 2008년 새해가 밝은 것이다. 이맘때면 신년 계획을 세우는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뭐니뭐니 해도 신년초의 분위기를 가장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현장은 점(占)집이 ...
김혜지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영어습득만이 올바른 국제화?
▲언어교육원 게시판에 붙어있는 유학생의 친구를 구한다는 내용의 글. 우리대학에 유학온 학생들과 일반 학생들과의 교류가 거의 없다는 것을...
유현제 기자  |  2007-12-04 00:00
라인
호모루덴스는 문화공간을 원한다
▲우리대학 행정관 앞의 삭막한 잔디밭. 죽은 공간이 아닌 전시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세종문화회관과 비교된다 © 이유나 기자'문화생...
양태훈 기자  |  2007-11-05 00:00
라인
애매한 권리들의 동거
▲건대입구역 앞 노점들 © 이현자 기자올해 2월 서울시는 ‘노점상특별관리대책’을 발표했다. 25개 구 한 곳씩 시범 노점상 거...
이지혜 기자  |  2007-10-08 00:00
라인
왼.손.잡.이를 위하여...
“밥 먹는 손은 어느 손인지 들어보세요! 오른손, 그러니까 올바른 손은 어디지요?”유치원을 다닐 때부터 우리는 오른손이 ‘바른손’이라고...
이현자 기자  |  2007-09-17 00:00
라인
[2007]세계의 중심으로 급부상하는 중국을 바라보다
▲상해 야경 © 윤태웅 기자▲동방명주타워에서 본 상해 © 윤태웅 기자중국의 변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화려한 상해‘...
윤태웅 기자  |  2007-09-03 00:00
라인
동화 '비틀어' 보기
누구나 어릴 때 한번쯤은 “옛날 옛적 어느 나라 ─굣 시작되는 고전동화를 읽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런 동화들은 과거의 이야기를 담고 있지만 시대와 국경을 초월하여 현대까지도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그러나 ...
이지은 견습기자  |  2007-07-16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