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80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회창 지지할 수도 있지
첫 번째 이야기 - 창사랑 이번 호부터 건대신문에서는 ‘대학생들이 낡은 정치를 바꾸기 위한 정치참여를 하자’는 내용의 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학생들이 대선에 대해 어떤 생각들을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지난주에...
김주희 편집장  |  2002-11-11 00:00
라인
추억속의 다락
가을을 보내며 떨어지는 낙엽은 나를 아련한 추억 속에 잠기게 합니다. 지난날이 아름다운 건 추억이 있기 때문이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예전 그대로의 모습으로 있기 때문이라는 그 누구의 말처럼 한 사람을 알고...
황미현  |  2002-11-11 00:00
라인
자연과 더불어 치료받아요
뇌졸중이나 사고로 뇌 손상을 입은 편마비 장애인의 독립적인 생활이나 사회적응을 돕기 위해 강북구 수유 5동에 위치한 국립재활원의 낮병동에서는 각종 의료재활프로그램이 행해지고 있다. 그 중 새로운 치료방식으로 떠오르고...
김성심 기자  |  2002-11-11 00:00
라인
“원예치료사가 되어 환자들과 함께하고 싶어요”
식물을 통해 사람의 병을 치료한다? 아직은 생소하고 낯선 개념이다. 그러나 최근들어 이 분야에 대한 관심이 차츰 증가하고 있으며 여러 대학원과 대학에 원예치료학과가 신설되고 있다. 우리 대학에도 일반대학원에 올해 원...
김현주 기자  |  2002-11-11 00:00
라인
식물의 녹색으로 병을 치료하다
■원예치료(Horticultural Therapy)란? 원예치료란 식물을 이용한 다양한 원예활동을 통하여 인간의 사회적, 교육적, 심리적 혹은 신체적 적응력을 기르고 이로 말미암아 육체적 재활과 정신적 회복을 추구하...
손기철 교수  |  2002-11-11 00:00
라인
1만 2천 모두 함께하는‘우리학생회’ 만들 것
지난 10일 제36대 총학생회 선거에 입후보한 <정>홍장호 <부>정유경 후보를 만났다. 편의상 <정> 홍장호 후보의 답변은 홍, <부>정유경 후보의 답변은 정으로 표기한다. - 편집자 풀이 - △학생회 위상 추락의 ...
윤영민,최승섭  |  2002-11-11 00:00
라인
제1차 연구정책 보고에 대하여
많은 통계가 입증하듯이 우리대학 교수들의 연구실적은 그렇게 뛰어나지 못하다. 하루 빨리 체계적인 연구지원정책을 확정하여 긴 안목으로 일관되게 집행해야 한다. 이런 관점에서 지난달 연구처의 제1차 연구정책 보고는 상당...
건대신문사  |  2002-11-11 00:00
라인
우리 나라는 진정 인권국가인가
요즘 연달아 우리를 경악하게 하는 사건들이 터지고 있다. 이는 김대중 정권 최고의 치적 중 하나로 일컬어지는 인권에 관련한 부분이라 더욱 김대중 정권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 그 중 첫 번째는 ‘피의자 고문치사 사건’...
건대신문사  |  2002-11-11 00:00
라인
한해를 마치며
벌써 한해가 다 지나갔습니다. 이제 곧 기말고사를 보고 바로 방학을 맞이하게 됩니다. 여러분은 어떤 한해를 보냈는지 궁금해집니다. 저는 새내기라 이제야 좀 대학 생활에 적응했다 싶은데 머지않아 이제 03학번 새내기들...
조종운  |  2002-11-11 00:00
라인
월급날
쇳덩이 심은 발등 무너지는 어깨에 먼지로 옷 해 입고고지를 향하는 길. 메마른 봉투는 서러운 세상. 재잘거리는 얼굴들. 어깨 토닥이는 친구 없고 대답 없는 친구 있고 친구가 좋아라 한 잔 술이 좋아라. 아름다운 땀방...
김형빈  |  2002-11-11 00:00
라인
수능시험, 반복되는 난이도 조절 실패 문제있다
11월 6일 전국을 대상으로 치러진 2003학년도 대학 입학 수학능력시험을 두고 올해도 다름없이 논란이 일고 있다. 당초 작년보다 쉽게 출제될 것이라는 보도에도 불구하고 가채점 결과는 평균적으로 3∼4점 하락할 것으...
황민희  |  2002-11-11 00:00
라인
땡땡이 치는 국회의원?
○…꿀, 꿀, 꿀 … 집에 숨겨둔 꿀 생각에 엉덩이가 들썩 들썩 엇? 앞에 걸린 태극기도 꿀단지로 보이네? 2시간이나 지났는데, 뭐가 할게 이렇게 많아? 뭐? 76건 중에서 28건이나 더 남았다구? 내년 예산처리고 ...
건대신문사 견습기자  |  2002-11-11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