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  2005-09-13 00:00
라인
축구부 추계대회 결승행 좌절
우리대학 축구부가 지난 10일 양구에서 열린 ‘2005 험멜코리아배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 준결승 경기에서 동국대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을 벌이다 안타깝게 패하고 말았다. 연장전까지 2대 2로 비긴 후 돌입한 승부...
이정호 기자  |  2005-09-13 00:00
라인
[2005]중국을 가다 -② 연길편
연변조선족 자치구 간판에 한글이 보이기 시작했다. 한문과 병행하기는 했지만 분명 우리가 쓰는 한글이었다. 백두산과 두만강 일대를 둘러보...
김혜진 기자  |  2005-09-13 00:00
라인
[2005]중국을 가다 -③ 다녀오며
우리대학 100명의 학우들이 4박5일간 짧다면 짧은 기간이지만 그 내용은 결코 적지 않은 중국문화기행을 마치고 돌아왔다. 북경과 연길을 오가며 중국의 문화유산을 관람하고 우리민족의 숨결이 남아있는 만주지역 일대를 돌...
김혜진 기자  |  2005-09-13 00:00
라인
"삼성의 '성'은 블랙홀 '성'"
▲삼성 본사 앞. 오늘도 삼성은 공권력의 보호를 받았다 © 김봉현 기자"삼성의 '성'은 블랙홀 '성' 이다"지난 9월 9일 늦...
김봉현 기자  |  2005-09-10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